23년간 혼수상태 내내 의식이 정상으로 활동했다


1983년 불의의 교통사고로 23년간 전신마비 혼수상태가 지속된 벨기에의 식물인간 롬 하우벤(46)이 한 신경학 전문가에 의해 의식이 완전하다는 판정을 받고 3년간의 재활노력 끝에 새로운 삶을 찾아 화제와 논란을 불렀다.

그동안 의사들에 의해 의식이 끊어진 전신마비 식물인간으로 판정된 그는 부모의 끈질긴 집착과 간호로 단지 생명유지 장치에 의해서만 23년간 버텨왔다.

2006년 롬이 의식이 살아있다고 확신한 모친이 신경학 권위자인 벨기에 리에주 대학교 스티븐 로이스 박사에게 재검사를 의뢰해 새 첨단 장비로 하우벤의 뇌를 다시 스캔한 결과 뇌 활동이 정상임이 확인됐다.

그 후 하우벤은 3년 동안 재활치료를 받고 컴퓨터로 타인과 대화가 가능한 수준에 이르렀는데 그는 23년간 내내 의식이 말짱해 의사들과 가족들 그리고 주위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를 전부 들으며 스스로 꿈같은 세월을 보냈다고 증언했다.

그의 케이스가 과학 잡지에 발표되면서 의료계에서 논란이 일어났는데 로이스 박사는 의학 기술의 선진화가 하우벤의 생명을 되찾게 했다며 세계에는 이와 유사한 잘못된 혼수상태 판정들이 많이 있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