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바 스툴을 타고 달리다 사고를 낸 괴짜


미국 오하이오 주 뉴와크에서는 카일 위글(28) 청년이 잔디 깎는 기계 위에 스탠드바 스툴을 부착한 기상천외의 조잡한 차를 직접 만들어 타고 도로를 시속 20마일로 달리다 경찰에 입건됐다.

최고시속 38마일 속도를 내는 5마력 잔디기계 몸체에 스탠드바용 스툴 4다리를 용접한 괴상한 차로 달리다 넘어져 머리를 약간 다친 카일은 구급요원의 응급처치를 받았는데 경찰이 음주운전을 했다며 면허를 취소시키자 넘어진 후 머리가 아파 술집에 가서 위스키 반병을 마셨다며 불평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