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 왕조 때 무덤에서 스위스 손목시계가 출토돼


중국 광시자치구 상시에서 고분 발굴 작업을 하던 고고학자들이 400년 전 명 왕조 때 매장된 후 현재까지 잘 보존된 고분을 발굴하다가 스위스제 손목시계를 발굴해 화제가 됐다.

발굴에 참가한 전임 광시 자치구 박물관장 장 얀유에 따르면 관을 둘러싸고 있는 흙을 제거하던 중 갑자기 작은 돌덩어리가 바닥에 떨어지면서 금속이 부딪는 소리가 나 자세히 흙을 떨어내고 보니 물체는 작은 스위스 손목시계이었고 시계는 오전 10시 6분에 멈춰있었다고 한다.

발굴 팀은 일단 작업을 중단하고 베이징에서 전문가가 도착해 시계의 신비를 풀어주길 기다리고 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