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 미터기 동전이 필요하면 노래를 부른다


스위스 취리히 시내의 한 약국 주인이 가게 앞 주차미터기에 넣을 동전을 바꿔달라고 요구하는 운전자들이 너무 많아 진절머리가 난 나머지 동전이 필요하면 노래를 한 곡씩 부르라고 요구해 화제가 됐다.

그의 제안에 많은 운전자들이 호응하고 노래를 한 곡씩 부르고 동전을 받아 가는데 지난날에는 오페라 가수가 들려 아리아 전 곡을 열창한 적이 있다고 약제사 레인 제니가 말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