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를 보다 죽은 사람이 42년 만에 미라로 발견돼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실종 된지 42년 된 여인이 자기 집 TV 앞에 앉은 채 미라로 발견돼 화제가 됐다.

1924년에 출생한 헤드비가 고리크 여인은 작은 13평방미터짜리 단층 아파트에서 홀로 살다가 1966년부터 주민들 눈에 띄지 않았다고 한다. 이웃집들은 그녀가 어디 간 줄 알고 지냈는데 최근 경찰이 집주인을 확인하려고 집을 부수고 들어가 오래 된 흑백TV 앞에 놓인 의자에 앉아 미라가 돼 있는 여인을 발견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