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망으로 부서진 트럭을 몰고 달린 운전기사


중국 우한시에 심하게 파손된 화물트럭을 몰고 도로를 달리던 운전자가 교통 경찰의 단속에 걸렸다고 11일 아나노바뉴스가 보도했다.

자오라고만 알려진 이 운전기사는 충돌 사고로 트럭 앞부분이 심하게 파손됐으나 수리하지 않고 부서진 운전석에 헬멧을 쓰고 앉아 도로를 질주하다가 경찰이 차를 세우자 계약한 화물 수송이 너무 급해 배송 후 수리할 생각이었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즉시 트럭을 수리하도록 조치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