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일 만에 구조된 돼지가 몸무게가 2배로 불어나


중국 쓰촨 성 대지진에서 36일 만에 구조된 돼지가 박물관에 입양된 후 빠른 속도로 건강을 회복해 체중이 발견당시보다 2배가 늘었다고 박물관장이 발표했다.

구조 당시 50kg이던 체중이 현재 100kg에 육박하고 새로운 안식처에서 같은 처지에서 구조된 염소와 잘 지내는 돼지 주 지안광은 이제 지안추안 박물관에서 가장 인기 있는 볼거리가 되기 시작했다.

한 기업체는 그가 일생 먹을 음식을 제공하겠다고 그의 스폰서가 됐으며 한 보험회사는 다시 지진 같은 재해로 그가 사망할 때에는 보험금을 400파운드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