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사 간부 사칭 사기꾼이 무기징역을 선고받아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부편집인이라고 사칭하며 4억 5천만 원 규모의 돈을 사취한 사기꾼 류용홍이 공안에 검거돼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고 11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류용홍은 사람들에게 접근해 든든한 공무원 요직에 취직시켜주고 승진시켜 주겠다며 정부와 공산당 간부들을 매수하는데 필요한 뇌물을 요구해 한 피해자에게 4억 5천만 원 상당의 거액을 사취했다가 공안에 추적돼 체포됐다.

중국에서는 정부나 당 기관지 언론인들이 정부 요직에 근무하는 사람처럼 막대한 권력을 가지고 있어서 언론인을 사칭하는 사기꾼들이 많다고 한다. (로이터-베이징)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