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미 오브 더 스테이트(Enemy of the State)

토니 스콧 감독의 <에너미 오브 더 스테이트, 국가의 적>은 1998년도 작품이지만 오늘날까지도 인기를 누리며 세계인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문제작이다. 윌 스미스, 진 핵크먼, 존 보이트, 탐 사이즈모어 등 인기배우들이 열연한 이 영화는 평범한 흑인 변호사 로버트 딘(윌 스미스)이 국가의 고급 정보기관의 비밀공작에 자신도 모르게 연루되면서 개인으로서는 대항하기 불가능한 국가 정보조직의 절대적 파워에 의해 생명의 위협과 일신상 엄청난 불행을 당하는데 이 위기를 극적으로 모면하는 수사 액션물이다.

로버트 딘은 'Wrong Place와 Wrong Time'에 만나는 그의 대학 친구 다니엘 때문에 피할 수 없는 파국적 운명으로 치닫는다. 돌발상황 치고는 너무나 황당하고 야속하다고 할까? 졸지에 로버트는 공권력에 의해 제거돼야만 할 국가의 1순위 공적으로 변해있다. 작가의 상상력으로 제작된 첩보 수사물로 절묘한 컨셉과 쫓고 쫓기는 긴박한 추격전과 상상을 초월하는 첩보기관의 정보활동 그리고 이에 대항하는 옛 정보요원의 치밀한 작전 등이 상당히 사실적으로 묘사되고 있어 흥미로우면서 한편 경고적인 의미와 교훈을 암시하고 있다.

첩보용 감시위성을 통해 지상의 움직이는 물체를 추적하고 에셜론(ECHELON) 감청시스템, 도시내의 감시카메라, 공중전화는 물론이고 가정이나 사무실 내 의복과 구두, 휴대폰, 차량 등 어느 곳이나 설치돼 있는 도/감청 장비 들을 통해 사람들의 일거수 일투족은 물론이고 방대한 인적 정보와 대인관계, 직업, 재정, 가정, 프라이버시, 대화, 통신 등 모든 정보가 시시각각 치밀하게 지원되며 추적하는 국가 정보 조직의 놀라운 기능들이 돋보인다.

감청과 도청에 관한 정보기관의 활동을 합법화하는 법안 관철에 장애가 되는 의회 지도자를 국가의 적으로 제거하는 국가안보국의 냉혈적인 공작과 이들과의 악연에 소리 소문 없이 영문도 모른채 사생활이 파괴되고 살해되는 평범한 시민들의 인권문제가 극명하게 대조를 이루는 가운데 국가 정보 조직 활동과 현대 첨단 정보화 사회의 국가 경영과 생존을 위한 정보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정보가 곧 국가 경영의 핵이고 국가의 존립과 번영에 절대 필요함을 모두 공감하지만 막강한 국가기구의 정보 수집과 이 정보의 부당한 사용이나 폭력을 과연 누가 감시할 것인가 하는 숙제를 남긴 작품이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