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리안 데스 웜 괴물이 뉴질랜드에 출현?


뉴질랜드 와이카나에 해변에 몸길이가 14m가 넘는 몽골리안 데스 웜을 연상시키는 괴물이 출현해 화제가 됐다.

몽골리안 데스 웜이란 고비 사막에 살며 낙타를 잡아먹는 초대형 지렁이로 알려진 괴물이다.

와이카나에 해변에 쓸려온 물체는 겉이 핑크색을 띄는 따개비로 덮혀있는데 멀리서 보면 큰 지렁이 괴물에 핑크색 털이난 것 처럼 보인다.


하지만 뉴질랜드의 산림보호청 관계자 스테이시 무어는 괴 물체가 다름아닌 큰 나무 또는 밧줄에 모인 구스 따개비의 무리라고 말한다.

구스 따개비는 바다를 떠다니는 나무나 배 밑에 붙어서 사는 생물인데 스테이시는 아마도 바다에 떠다니는 큰 목재에 구스 따개비떼가 달라붙어 서식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스테이시는 구스 따개비 떼가 해변에 잠시 머물다가 큰 파도가 오면 나무와 함께 다시 바다로 쓸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설명을 접한 네티즌들은 촬영된 물체가 길이 14m 나무가 아니고 대형 바다 생물의 사체에 구스 따개비가 붙은 것 같은데 왜 정밀 조사를 하지 않는지 의아해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