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도로는 어디일까?


지구상에서 가장 위험한 도로로 알려진 볼리비아의 융가스 도로는 평균적으로 매해 200명이상 사고로 숨지는 공포의 38마일 비포장 산악도로 구간이다.

가장 가까운 병원을 가려면 무려 2시간을 운전해야 되는 융가스 도로는 1932~5년에 벌어진 볼리비아와 파라과이 전쟁 당시 생포된 전쟁 포로들이 건설한 도로로 이는 북부 볼리비아에서 수도로 가는 유일한 도로여서 매일 수백여대의 대형 트럭들과 버스들이 화물과 사람들을 실어나르고 있다.

해발 11,800피트에 위치한 융가스 도로는 산으로 올라가는 첫 20km는 아스팔트로 포장되어 있어서 현대식 도로 같은 느낌이 들지만 산으로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구불구불 하고 좁은 비포장 도로가 나오는데 도로의 일부는 트럭이 겨우 한대만 지나갈 정도로 좁아 통행 차량들이 운전에 특별히 조심하지만 평균적으로 2주일에 한대꼴로 벼랑에서 굴러 떨어져 극심한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융가스 도로는 공사가 너무 위험한 관계로 도로 확장 공사가 시행되지 않는데 이 도로를 통과하는 사람들은 기도부터 하고 출발한다고 한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