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gns의 외계인 괴수는 악한 괴물인가?



영화 끝에 브루스 윌리스가 고스트였다는 트위스트가 등장하는 공포영화 식스센스(1999)를 감독한 M. 나이트 샤말란 감독의 영화 Signs(2002)는 부인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성직자 생활을 그만 둔 미국 펜실베니아주 벅스 카운티에 사는 그래햄 헤스(멜 깁슨역)가 가족과 함께 외계인들의 지구침공을 체험하는 내용의 영화다.


집 근처 옥수수 밭에 대형 크롭서클이 갑자기 생기자 이웃 청소년들이 장난을 친줄 알았던 그는 TV를 통해 크롭서클이 다른 나라들에도 동시에 생기고 세계 여러 나라 상공에 수많은 UFO가 나타나자 크롭 서클들이 이 현상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것 아닌가 의아해 한다.

동생 메릴, 아들 모간, 그리고 딸 보와 함께 사는 그래햄은 외계인들의 지구 침공이 있기전 크롭서클이 생겨난 자신의 집 근처를 서성이던 외계인을 여러차례 목격하는데 문제의 외계인은 영화의 클라이막스에서 천식으로 위독하던 모간을 앉고 그래햄의 가족과 대치하다 치명적인 약점인 물을 맞고 죽는데 Signs는 우리들이 살면서 주변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이 그냥 우연히 일어나는게 아닌 운명에 의해 미리 정해진 것이라는 뉘앙스를 준다.


클라이막스에 등장하는 외계인은 영화의 스토리 전개상 이간을 공격하는 나쁜 괴수였을까? 그렇지 않다.

왜냐하면 Signs에서는 영화에 등장하는 외계인이 인간의 생각을 텔레파시로 미리 파악할 수 있는 초능력을 쓰는 장면이 나오는데 그 특성을 잘 살펴보면 그래헴의 집에 나타난 외계인이 악당이 아니라는 결론이 나온다.

M. 나이트 샤말란 감독은 클라이막스에 등장하는 외계인이 지구를 침공한 숫자를 알 수 없는 많은 외계인들 중 한명이 아닌 영화 처음부터 그래헴 집 근처에서 홀로 머물고 있던 외계인이라는 힌트를 준다.

영화를 잘 보면 어둠속에 지붕 위에 서 있던 외계인과 옥수수밭에서 그래헴과 마주친 외계인, 부엌에 숨어있다가 그래헴에게 손가락을 잘리는 외계인, 그리고 클라이막스때 그의 집에 나타난 외계인이 동일한 외계인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래헴의 집 근처에 있는 옥수수밭에 크롭서클을 만든 외계인은 밤에 활동하며 그래헴의 집 근처를 서성이다 부인을 잃고 심적 고통을 받아 성직자 생활까지 청산한 그의 마음을 읽고 그와 그의 가족에게 개인적인 관심을 갖은 것 같다.


영화에서는 외계인들이 대대적으로 지구 침공을 시작하자 그래헴과 가족이 지하실에서 밤을 지새우는데 라디오를 통해 외계인들이 지구를 떠났다는 것을 확인하고 아침에 집 밖으로 나오는데 엉뚱하게도 한 외계인이 지구를 떠나지 않고 집 안에 남아있다가 그래헴이 한눈을 파는 사이 지하실에서 천식으로 정신을 잃은 그의 아들 모간을 들고 가족과 대치하는 장면이 나온다.

문제의 외계인은 사고로 그래햄의 부인을 치어 숨지게 했지만 그에게 6개월이 지나도록 사과한번 하지 않은 레이 레디(M. 나이트 샤말란)의 집에 들어왔다가 부엌의 작은 방에 갇힌 후 그래헴에 의해 손가락이 잘린 외계인임이 잘린 손가락을 통해 확인되는데 서로 말이 통하지 않던 그들은 외계인이 팔목에서 이상한 가스를 내뿜으며 위독하던 모간의 코에 뿌리자 야구방망이와 물로 외계인을 죽이고 만다.

클라이막스에서 외계인이 나쁜 외계인이 아니었다는 점은 영화의 여러 장면들을 통해 묘사되는데 특히 모간을 들고 서 있다가 메릴이 야구방망이를 휘두르자 등을 돌려 모간을 보호한 행동과 메릴에게 분명히 반격을 할 수 있었는데 아무런 반격도 하지 않은 점을 보면 알 수 있다.


외계인이 떨어뜨린 아들을 밖으로 데리고 나와 주사를 놓고 기도하는 그래햄은 아들이 되살아나자 크게 감격하며 기뻐하는데 영화에는 단순히 그래헴이 주사를 놓고 모간을 살린 것으로 묘사됐지만 외계인이 모간의 코에 몸에 이로운 가스를 뿌려 아이가 되살아나는데 도움을 준 것은 아닐까?

클라이막스 외계인이 영화의 처음부터 일부러 그래헴에게 여러차례 목격되며 그에게 자신의 존재를 알려주고 집 주변을 서성이다 외계인들의 지구 침공이 끝난 후 동료들을 따라 지구를 떠나지 않고 운명상 지구에 남아 위기에 처한 모간을 살려주고 자기는 죽은 것은 아닌지 생각해본다.

만약 외계인이 단순한 괴수였다면 Signs는 샤말란 감독이 이 영화 전에 만든 영화 '식스센스(브루스 윌리스가 유령)'와 '언브레이커블(사뮤엘 L 잭슨이 악당)' 처럼 트위스트의 매력이 없는 맹물 같은 영화를 제작했다는 것인데 샤말란 감독은 자신의 영화에 트위스트가 있다는 것을 암시하듯 영화 끝에 이상한 장면을 삽입했다.

문제의 장면은 외계인이 죽은 후 영화의 화면이 움직이며 영화 첫 장면에서 나온 그래햄의 2층집 유리창이 나오는데 카메라가 오른쪽 유리창에서 왼쪽 유리창으로 움직이자 왼쪽 유리창 밖은 눈이 내리고 있고 그래햄이 화장실에서 성직자 옷을 입고 문 밖으로 나오는 장면이 나온다.

언뜻보면 시간이 지나고 그래헴이 다시 성직자가 된 것 처럼 보이지만 영화에서는 그 상황이 그래햄이 과거에 성직자로 활동할때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인지, 아니면 그가 외계인 침공이 있고나서 미래에 다시 성직자가 된 모습인지를 설명하지 않으면서 끝난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