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열도를 뒤흔든 깜찍한 소녀 베키 크루엘



영국 맨 아일랜드의 평범한 여학생 레베카 플린트(14)는 2008년 10월 29일 만화영화에 심취해 자신의 방에서 카라멜단센(인기 에니메이션 테마곡) 춤(http://www.youtube.com/watch?v=NvXc9Cwt5iE)을 추는 비디오를 찍는 것을 시작으로 유투브에 자신의 춤 동영상을 올리기 시작했다.



많은 사람들이 유투브에 인기 리듬에 따라 춤을 추는 비디오(http://www.youtube.com/watch?v=WzcruFoafx4, http://www.youtube.com/watch?v=fa1AL-V2CLE)를 올리지만 레베카의 비디오(http://www.youtube.com/user/xBextahx)가 특히 일본 네티즌들의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만화영화 주제가만이 아닌 일본 팝송에 따라 춤을 추기 시작한 레베카는 '베키 크루엘'이라는 닉네임으로 댄스 비디오를 제작해 유투브에 올린 지 1년 조금 넘어 80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해 주위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춤을 전문적으로 교습 받은 적도 없이 그저 흥겨운 음악에 맞춰 춤을 춘 영국의 깜찍하고 발랄한 예쁜 소녀가 일본에서 일대 센세이션을 일으키자 레베카(http://www.youtube.com/watch?v=4wjLaqW-D6c)는 일본으로 초빙돼 데뷰 공연을 하고 일본말도 배워 사용하기 시작했다.



레베카는 2월 10일 영국과 프랑스에서 온 다른 네티즌 2명과 함께 음반회사 토쿠마재팬을 통해 음반 시장에 진출했는데 '베키 크루엘과 크루엘 엔젤스' 그룹의 첫 앨범(http://www.youtube.com/watch?v=Na9sMIVvvTQ)은 2010년 2월 10일에 출시됐다.



14살 밖에 안 된 레베카가 어떻게 자신보다 먼저 활동한 수많은 유투브 댄서들을 모두 제치고 일본 열도의 관심을 사로잡았는지 모두들 놀라는데 네티즌들은 그녀가 일본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닮았고 만화 캐릭터처럼 깜찍하고 예뻐 팬들이 열광한다고 보고 있다.



현재 일본에서 연예인으로 활동하며 많은 CF (http://www.youtube.com/watch?v=PGmzjFtCws0) 섭외를 받고 있는 레베카에 대해 일본 문화 평론가들은 앞으로 레베카가 일본에서 스타로 대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