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켄슈타인 뺨치는 과학자들 많네~ [1]


제 2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43년 11월 14일 뉴욕타임스는 동맹국이었던 소련의 한 생리학자가 만든 기괴한 실험 필름에 관해 보도했다.

<생물체의 소생 실험>이라는 제목의 짤막한 흑백 필름은 모스코바 보로네츠 소재 생리학 연구소에서 브류코넨코 박사가 죽은 개들의 생명을 소생시키는 실험 광경을 비디오 영상과 애니메이션으로 만든 것인데 영국의 저명한 유전학자 할데인 교수가 소개하고 월터 캐논 교수가 내용을 설명했다.

이 필름은 뉴욕 맨하탄에서 미소의학협회가 주관한 3차 미소우호회의에 참석한 미국 과학자들 천여명 앞에서 공개 상영됐는데 내용인즉 개 한마리의 피를 모두 뽑아내 심장 박동을 멈춘 후 15분을 기다리고 인공 심장과 폐 기능을 대신하는 오토젝터라는 기계를 통해 죽은 개의 몸속에 뽑은 피를 다시 주입하고 피를 순환시킨다.

잠시후 경련하는 개는 심장이 박동하기 시작하고 숨을 다시 쉬기 시작한다. 그 후 개의 몸에서 오토젝터를 제거하는 학자들은 개의 심장박동과 호흡이 정상으로 돌아오는 것을 확인한다. 죽었다가 소생된 개는 안정을 취하고 10여일후 건강 상태가 정상으로 돌아와 걸어다니고 꼬리치며 짖는 등 건강하게 활동한다.

<생물체의 소생 실험>에는 머리만 잘려져 실험대에 놓인 개가 죽고 10분후 오토젝터에 의해 되살아나 눈동자를 건드리면 눈을 깜박이고 구연산을 코에 칠하면 혀로 핥아먹으며 강한 광선을 비추면 눈이 시린듯 반응을 보이고 망치로 소음을 내며 탁탁 두드리며 위협하면 민감하게 대응하며 짖는 시늉을 하는 장면이 나온다.

이는 과거 프랑스에서 길로틴에 잘린 두 라이벌의 머리를 한 자루에 넣었더니 서로 깨물었다거나 불란서 혁명 당시 길로틴에 처형되는 한 과학자가 그의 제자들에게 머리가 잘린 자신이 몇번이나 눈을 깜빡이는지 세어보고 생체실험 데이터로 사용하라고 당부했다는 전설 처럼 괴기스러운 광경이다.

이 영화를 본 미국 과학자들은 전혀 뜻밖의 엽기적이고 파격적인 연구와 동물의 기이한 소생에 충격을 받았고 이 보도를 접한 시민들은 몹시 놀라고 적지않은 논란이 야기됐다.

죽은 개를 오토젝터로 되살려

브류코넨코 박사는 이미 1925년부터 모스코바의 의학잡지에 동물 소생에 관한 연구 내용을 공개했다고 한다. 이 실험에 사용한 '오토젝터(autojector)' 펌프 장치는 박사가 직접 고안해 만든 최초의 인공심장 박동기라고 하는데 지금으로부터 80년전에 이러한 실험이 진행됐다는 사실이 프랑켄슈타인 소설 만큼이나 오싹하고 길로틴 괴담 만큼이나 기괴하다.

특히 1940년에 제작된 이 필름에서 실험개요를 소개하는 영국의 할데인(J.B.S. Haldane) 교수는 1963년에 '클론(CLONE)'이라는 신조어를 최초로 사용한 유전학자이며 당대의 저명한 생물학자라는 사실이 확인돼 기괴한 실험의 진실성에 무게를 더해주고 있는데 이 실험의 영향으로 40년대초 한때 동물 생체실험이 각광을 받아 과학자들이 이 실험에 몰두했으나 사회적인 비난과 윤리적 종교적 논쟁으로 인해 자취를 감췄다.

유상현〈웹진 '괴물딴지' 운영자〉ddangi__@ddangi.com

[이곳을 누르면 <생물체의 소생 실험>의 1편을 볼 수 있다]

[다음 페이지로]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