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지된 고고학 - 30억년된 합금 회전체


최근 해외토픽에는 미 우주항공국의 카시니 우주탐사선이 촬영한 토성의 위성 미마스가 영화 [스타워즈]의 데스 스타와 모습이 똑같다는 뉴스가 보도되어 화제가 됐다.

1980년과 81년에 보이저 우주선이 토성을 지나치며 전송한 사진은 화상이 선명하지 않았으나 지난 1월 16일 213,000 km 떨어진 거리에서 픽셀당 1.3km 해상도로 새로이 촬영한 미마스는 위성 중앙 위쪽에 특이하게 생긴 거대한 분화구 모습이 잘 보이는데 데스 스타와 똑같아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하지만 데스 스타와 흡사하며 미마스 위성을 닮은 또하나의 미스터리한 타원체가 지구에 존재하고 있다. 금지된 고고학으로 분류된 자그마한 이 금속 물체는 1977년 남아프리카 공화국 트란스발 주 남서부 클레르크스도르프의 오토스달에 있는 납석(wonderstone)광산에서 채굴된 퇴적암 속에서 발견된 200여개의 작은 금속 타원체들인데 동위원소 측정법으로 검사한 결과 놀랍게도 30억년전 물체로 밝혀졌고 누군가 고도의 과학 문명인들에 의해 제조된 것으로 확인돼 커다란 충격과 논란을 불러왔다.

현재 클레르크스도르프 박물관이 보존하고 있는 이 괴 금속 물체는 지름이 1인치에서 4인치의 다양한 규격에 푸르스름한 빛과 흰 얼룩이 있으며 니켈과 철의 합금으로 주조된 무겁고 강한 것과 0.25인치 두께의 합금 표피에 속이 비어 가벼운 스폰지 같은 섬유물질이 꽉 차있는 것이 있다. 이 가운데는 외피가 미마스와 데스 스타 우주선 처럼 적도 부분에 3개의 평행 줄이 나 있고 분화구 처럼 홈이 파인 모습을 한 것이 있다. 성분 분석을 위해 가벼운 구체를 절단했을때 스폰지같은 충진물은 공기중으로 먼지처럼 사라졌으며 이 가운데 어떤 것들은 수평면에 놓으면 축을 중심으로 팽이같이 회전 운동을 하는 기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구에는 30억년전 이미 문명인이 존재했다
논란의 핵심은 말할 것도 없이 '지적인 생명체가 30억년전에 지구에 존재했는가?' 하는 의문이다. 과학자들은 지구의 나이를 운석의 동위원소 측정법을 사용하여 46억년 쯤으로 산정하였으며 현 인류의 기원을 1만년전 쯤으로 추산하는데 창조과학과 진화론에 근거한 젊은 지구 과학 이론이 주류를 이루고 있는 현실로 볼때 이같은 괴이한 유물의 출현은 이변이며 당황하지 않을 수 없는 사건이다.

수세기 동안 지구 도처에서 수없이 많은 초고대 인류들의 자취와 흔적들이 발견되어왔다. 고대 이집트 유물 벽화에 등장하는 전구와 그리스의 노트북 컴퓨터 같은 유물, 영국에서 발견된 3억 6천만년전에 만들어져 화석이 되어버린 쇠망치와 캘리포니아에서 발견된 초고대 스파크 플러그, 콜롬비아 고대 유적지에서 발견된 현대식 비행기 모습의 장신구, 페루의 고대 유적지에서 출토된 톱니바퀴, 세계 각지에서 발굴된 거인들의 해골 및 유골 화석, 우랄산맥 광산에서 발견된 초고대 문명의 쇠붙이 합금 등과 해저나 호수밑에서 발견되는 미스터리한 구조물 등 연대를 추정하면 수억년에서 수만년에 이르는 인류 문명의 명확한 흔적들이 존재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앞서 말한 '금지된 고고학'의 목록에 등장하는 지구 역사와 초고대 인류 문명의 존재를 입증한 유물들이 여러가지 이유로 체계적으로 부정되고 은폐되며 의도적으로 무시되고 있는 현실에 대해 과학 이론에만 기초한 편협하고 경직된 시각과 고정 관념이 장구하고 심오한 지구 지식의 차단기 역할을 하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이제 인류의 기원과 지구사를 새롭게 이해하고 사실 그대로를 수용하는 과학으로 변해야만 한다는 요구가 날로 거세질 것으로 전망한다.

동서양의 수많은 예언가들이 공통적으로 주장했고 세계의 초고대 유물, 유적들이 증거하고 있는 현 인류문명 훨씬 이전에 존재했던 고도로 번성했다가 여러차례 갑자기 소멸돼 사라진 지구 역사의 진실을 과학이 앞서 연구하고 세상에 밝혀 더이상의 미스터리와 의혹을 생산하지 않기를 기대하며 미마스를 닮은 회전하는 이 타원구들은 과연 어느 문명인이 무엇을 목적으로 제작한 기구이며 지구 깊은 곳에 얼마나 많은 또다른 초고대인의 유적들이 숨겨져 있을까? 궁금해 진다.

유상현〈웹진 '괴물딴지' 운영자〉ddangi__@hotmail.com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