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통 대체 수술?


1997년 7월 28일 러시아 모스크바 국립공과대학에서 생명공학을 전공하던 대학생 아이반 코로노브가 모스크바 국립도서관에서 논문을 작성중이었다. 컴퓨터 터미널을 통해 관련 자료들을 열람하고 있었다. 아이반 자신이 조회한 전문적인 의학 단어가 얼마 전 비밀이 해제된 구소련 국가보안위원회의 생명공학 관련 파일에 들어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순간 호기심이 생겼다. 그리스신화에 나오는 복수의 신 이름인 '알라스토르'(Ala stor)라는 표제의 복사본 파일을 열람 신청했다. 이 파일을 자신의 책상으로 가져왔다. 아이반은 파일을 훑다가 비닐로 봉해진 서류에서 사진 한 장 을 떨어뜨렸다. 이를 집어든 순간 아이반은 소스라치게 놀랐다. 셰퍼드의 목에 작은 다른 개의 목이 함께 달려 있는 이상한 사진이었다. 사진 속의 개들은 분명 둘 다 살아 있는 것처럼 보였다. 서류들 사이에 또다른 사진 여러 장이 비닐로 봉해져 있었다. 놀랍게도 문제의 파일에는 머리가 두 개 달린 원숭이와 개의 머리를 가진 고양이, 그리고 의료진의 부축을 받으며 물을 마시고 있는, 목둘레를 꿰맨 자국이 선명한 노인 사진 등이 있었다.

인간도 이종 생명체 이식 가능
그의 호기심은 한층 고조됐다. 사진이 첨부되어 있는 서류를 상세히 읽어 내려갔다. 드디어 아이반은 이 사진과 서류의 실체를 알아냈다. 이 서류들이 정부의 비밀의학연구소에서 생체 실험한 자료였던 것이다. 사진 속에 등장한 동물과 노인은 사망 직후 다른 생명체의 몸통에 머리가 이식돼 다시 살아난 생명체였다. 그는 큰 충격을 받았다.

이 자료에 따르면 인간을 포함한 지구상의 어떠한 생명체라도 사망 후 12시간 내에 목을 잘라 살아 있는 다른 생명체의 몸에 이식해 다시 살리는 수술에 성공했다고 적고 있었다. 또 차츰 기술이 향상되면서 신경 세포와 근육, 뼈마디까지 완벽히 연결해 이식된 사람이 소생한 뒤 새로 연결된 신체를 자신의 몸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도서관에서 이러한 자료를 발견한 아이반은 작은 개의 머리가 이식된 셰퍼드의 사진을 인터넷의 생명공학 관련 사이트에 올렸다. 그러나 이 사이트에 문제의 개가 서로 몸을 제어하려는 싸움을 멈추지 않아 안락사시켰다는 정보를 공개한 아이반은 그날 이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더 많은 정보를 얻고 싶어했던 전 세계의 많은 네티즌에게 아무런 답변을 보내지 않았다.

그후 러시아에 거주하는 일부 네티즌들은 모스크바 국립도서관을 찾아가 '알라스토르'라는 표제의 문서를 찾으려고 했다. 하지만 문제의 문서는 아이반이 인터넷에 셰퍼드 사진을 올린 이튿날 다른 장소로 옮겨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한다. 이런 엽기적이고 잔혹한 반(反)인륜적 생명대체 의술 이야기는 현재 전 세계에서 머리가 잘린 채 냉동되는 괴기스러운 유해 보존 방식과 연계돼 설명되기도 한다. 또 DNA에 의한 복제술이나 유전자 조작으로 키메라 생물들을 만들어내고 있는 시대에 이같은 대체의술의 실현은 전혀 허구가 아닐 수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다.

유상현〈웹진 '괴물딴지' 운영자〉ddangi__@hotmail.com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