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시인 같이 생긴 사람들을 목격한 이들의 이야기



(그림설명: 석기시대 원시인들의 구상도)

18세기 중반 러시아의 극동지방에 있는 한 작은 마을 에서는 얼굴이 원숭이 같고 온 몸에 굵은 털이 난 정체 불명의 인간이 살얼음이 언 호수 바닥에 익사한 모습 으로 발견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당시 괴 인간의 시체를 인양하여 이를 검사하려 한 의사들은 문제의 인물이 숨져있던 얼음 표면에 맨발 발자국들이 있는 것을 보고 그가 살얼음을 걷다 호수에 빠져 익사를 한 것 같다는 추측을 하였습니다.

곧이어 의사들에게 인계된 문제의 인간은 키가 6척이 조금 넘었으며 배가 볼록 나오고 발바닥이 상당히 컸던 그는 사슴 가죽으로 추정된 옷을 둘러 입고 품 안 에는 돌을 깎아 만든 것 같이 보이는 괴이한 도구들을 지니고 있었습니다.

아무리 봐도 그가 보통 인간이 아닌 것 같다는 추측을 한 의사들은 괴 인물의 시체를 마을의 뒷산에 묻어주었 다고 하나, 몇일뒤 소식을 듣고 마을을 방문하여 괴
인물의 시체를 해부하려 했던 도시의 의사들은 큰 발바 닥을 가진 누군가가 맨 손으로 익사한 인물의 꽁꽁 언 무덤을 파고 그의 시체를 어디론가 가져가 버린 흔적을 발견한 뒤 의아해 했습니다.

익사한 인물이 분명 그와 모습이 비슷했던 가족이 있었 다는 사실을 깨닫고 무덤 주위 발자국을 추적해 산 속을 뒤져 그들을 찾으려 했던 의사와 마을 사람들은 발자국을 추적하다 눈보라를 만나 탐사를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고 전해집니다.



(그림설명: 전형적인 원시인 모습의 조각)

17세기초 네팔에서는 이른 새벽 혼자서 산을 넘어 중국으로 가던 승려가 손에 돌맹이를 쥐고 길을 막고 서 있던 원숭이 같은 인물과 마주친 뒤 깜짝 놀라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당시 온 몸에 굵은 털이 나고 얼굴이 원숭이를 연상 시켰다는 괴 인물은 두개골이 보통 원숭이들보다 훨씬 컸으며 괴 인물이 갑자기 돌맹이를 든 손을 빙빙
돌리며 이해할 수 없던 짧막한 단어를 구사하는 모습을 본 승려는 침착하게 봇짐을 풀고 자리에 앉아 사과등을 꺼내 이를 괴 인간에게 건내주어 그가 돌맹이를 내려놓고 자신 옆에 앉아 과일을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 후 음식을 다 먹은 괴 인물이 자신 옆에 앉아있다 자신 에게 뭐라고 중얼거리는 소리를 듣게된 승려는 가던 길을 계속 가기 위해 다시 봇짐을 싸고 원숭이 같이 생긴 인간 에게 잘 있으라는 작별 인사를 한 뒤 걷던 길을 계속 걷게 되었습니다.



(그림설명: 과거에 원시인들이 동굴 벽에 그린 동물 묘사 그림)

얼마후 이상한 발자국 소리를 듣고 뒤를 돌아다 본 승려는 문제의 괴 인물이 자신의 뒤에서 쫓아오는 모습을 본 뒤 '훠이~' 하며 멀리 가라는 손짓을 하였으며 순간 자신의 행동을 유심히 지켜보던 괴 인간이 몸을 긁적이다 뒤로 돌아 다른 곳으로 가버리는 것을 본 승려는 계속 목적지를 향해 걸었습니다.

몇시간이 지난뒤 오솔길을 따라 중국으로 들어가던 승려는 언덕위 고목나무 위에 있던 초대형 승냥이가 자신을 발견 하고 두 눈으로 자신을 주시하는 모습을 본 뒤 깜짝 놀랐 으며 뒷 걸음질을 치다 승냥이가 자리에서 일어나 자신을 향해 달려오는 모습을 본 그는 비명을 지르며 도망
치다 갑자기 자신 뒤에서 뛰어온 원숭이 같은 인물이 손에 뾰쭉한 도구를 들고 승냥이를 거꾸로 덮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곧이어 능숙한 솜씨로 승냥이와 싸운 괴 인간이 짧막한 비명을 여러번 지르는 소리를 듣게된 승려는 주위에서 많은 발자국 소리가 난 뒤 괴 인간과 똑같이 생긴 원숭이 모습의 인간들이 현장에 나타나 큰 고함을 질러 승냥이를 멀리 내쫓는 광경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 후 몸을 크게 다친 괴 인간이 바닥에 넘어져 있는 것을 본 승려는 자신의 목숨을 구해준 그에게 진심으로 고맙
다는 인사를 하고 손에 염주를 쥐어 주었으며 주위에 있던 그의 동료들이 품에 지니고 있던 약초를 꺼내 다친
이의 상처에 감아주는 것을 본 승려는 자신을 구해준 인물과 그의 동료들에게 마지막으로 작별 인사를 하고 안전하게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그림설명: 과거에 원시인들이 동굴 벽에 그린 맹수 묘사 그림)

기록상 빅풋보다 몸집이 훨씬 작고 도구를 사용 하였 다는 원시인 같은 인물들의 정체는 무엇이며, 그들은 과연 오늘날 까지도 지구의 어딘가에 생존하고 있을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