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스크라잉 현상을 목격한 사람들의 이야기



(그림설명: 마녀가 스크라잉을 하는 중세시대의 그림)

1964년 영국에서는 우연한 기회에 친구와 함께 집시 무속인을 찾은 대학생 제인이 집시의 안내로 어두운 텐트속에 들어와 1:1 상담을 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집시가 크리스탈 볼 위에 있던 헝겊을 치운뒤 주문을 외며 자신의 미래를 보려하는 모습을 본 제인은 집시 여인이 '미래에 밝은 빛이 보인다'라는 말을 하는것을 듣고 자신도 크리스탈 볼을 쳐다보다 그 속에 자신이 정체를 알수없는 남자와 결혼을 한 모습을 보았습니다.

순간 집시가 크리스탈 볼을 헝겊으로 가리자 깜짝 놀란 제인은 집시가 무슨 영상이 보였냐고 하자 그렇다고 말하다 집시가 그러면 직접 크리스탈 볼을 산뒤 혼자 스크라잉을 하라고 퉁명스럽게 말해 텐트 밖으로 걸어 나왔습니다.



(그림설명: 크리스탈 볼을 주시하는 여인의 그림)

1972년 불란서에서는 평상시와 다름없이 비가 많이 내리던 날 밤 친척집을 다녀오던 드와가 물이 고인 웅덩이에 달빛이 비추어 거울같은 형상이 보이는 것을 보았습니다.

여러개의 작은 웅덩이들에 비춘 하늘 구름 모습을 보며 길을 걷던 그는 곧이어 마주친 작은 웅덩이에 정체를 알수없는 영화 화면같은 영상이 나타난 모습을 보게 되었습니다.

걸음을 멈추고 의아해하며 형상을 자세히 주시한 그는 대형 폭격기로 연상되는 괴이한 비행물체가 기계고장을 일으킨뒤 문제의 마을로 추락하자 주위에 있던 모든 사물이 하얀 빛을 받은뒤 공기 중으로 산화하는 모습을 보고 크게 놀랐습니다.

순간 속이 매스꺼워 고개를 저었던 그는 다시 문제의 웅덩이 물을 쳐다보다 더이상 아무런 영상이 방영 되지 않자 이에 오랫동안 주시하였다고 하나, 더 이상 아무런 영상을 볼수가 없었습니다.



(그림설명: 크리스탈 볼을 주시하는 사람 형상의 조각)

1982년 미국에서는 백화점에서 쇼핑을 하고 나와 멋있는 옷이 전시되던 쇼룸을 들여다보던 주부 캐서 린이 쇼룸에 반사된 정체를 알수없는 미래의 영상을 보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둥글둥글 하게 생긴 괴이한 자동차들이 거리를 돌아 다니고, 문제의 백화점 색깔이 회색에서 군청색으로 변한 모습을 본 그녀는 그곳에 분명 무척 늙은것으로 추정되나 겉모습이 현재와 거의 비슷한 모습의 자신이 같은 쇼룸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순간 뒷걸음질을 치다 괴 영상이 없어져버리는 것을 목격한 그녀는 공포에 떨었으며 자신이 자신도 모르게 스크라잉을 한것 같다는 생각을 했던 그녀는 어쩌다 한번씩 같은 쇼룸을 찾아와 혹시나 하며 스크 라잉을 시도하였으나 더이상의 영상은 볼수가 없었 습니다.



(그림설명: 오즈의 마법사에 등장한 마녀의 스크라잉 장면)

우연히 스크라잉을 할수 있었다는 위 사람들의 이야기 들은 과연 모두 사실이었을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