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의 목소리를 녹음한 사람들



(사진설명: 어느 지박령이 소개한 자신의 죽은 세아들의 귀신모습)

현재 미국에는 어느 집이나 공공장소 등에 출몰하는 지박령(地縛靈) 귀신이나 동양문화에 존재한는 조상 귀신들의 괴이한 목소리를 전기로 증폭이된 녹음기를 이용, 녹음할 수 있다는 설을 주장하는 괴이한 단체가 있다.

귀신의 목소리를 전기로 증폭된 녹음기로 녹음 한다는 이 이론은 과연 과학적으로 가능한 것 일까?

미국에는, 귀신의 목소리를 EVP(Electronic Voice Phenomena) 방식의 녹음기로 녹음한 뒤 방송국과 인터넷등에 공개하는 심령학자들의 숫자가 상당히 많아지고 있다.

귀신들, 또는 조상령등이 직접 전하고 싶어하는 이야기를 사람의 귀에 들릴 수 있게 증폭하여 줄 수 있다는 이 EVP식 녹음 방법은 과연 무엇일까?




(사진설명: EVP 녹음도중 자신의 옛 사진앞에 나타난 귀신)

EVP의 유래는 1980년대말 영국 런던의 로빈이라는 여인이 혼자 살고있던 집 안에서 새로사온 고성능 녹음기의 사용법을 연습 하다 우연히 귀신의 목소리를 녹음하면서 알려지게 되었다.

당시 로빈은 영국의 유명한 방송국에서 음향 엔지니어로 일하고있던 관계로 적막을 녹음한 뒤 다시 소리를 듣다 무언가 '치직' 거리는 소리를 듣고 직접 방송국에 테입을 가지고가 확인해 보았다.

방송국의 음향기기들을 이용 자석테이프의 자력을 증폭시킨 로빈은 갑자기 녹음기안에서 로비이이인... 내 목.. 소.. 리.. 가.. 들.. 리.. 니?"라고 떨면서 말하는 공포의 목소리를 듣고 그자리에서 실신을 하였다.

그후 이 사실을 영국의 저명한 심령학자에게 알려준 로빈은 녹음기를 부순 뒤 태워버렸고 그후 다시는 EVP 녹음을 하지 않았다.




(사진설명: EVP 녹음을 끝내고 나오는길에 연구원들의 길을 막은 괴 형체)

이 사실을 알게된 영국의 심령학자는 예전에 로빈 이 사용했던 녹음기와 같은 종류의 녹음기를 구입한 뒤 영국 런던시에서 가장 귀신이 많이 출몰한다는 다운타운 에버레슨의 거리 흉가에 녹음기를 들고 들어갔다.

2차대전 중 독일군의 폭격을 받아 12명의 어린이 들이 한꺼번에 죽은 옛 건물의 적막을 녹음한 심령학자 피터 엘룬어박사는 약 15분가량 녹음한 뒤 집에 돌아와 소리를 증폭시킨 뒤 소리를 듣던 중 증폭된 적막속에서 '꺄르르'하며 웃고 뛰어놀던 여러명의 어린이 소리를 듣고 기겁을 합니다.

그후 미국을 방문한 엘룬어박사는 집회에서 자신의 녹음 내용과 방법 등을 공개하게 되었고, 이 기술은 그 후 전세계로 퍼져나가게 되었다.

과연 귀신목소리를 녹음했다는 사람들은 사실을 근거로 이 학설의 실체를 주장했던 것일까?

밑의 링크를 누르면 지금까지 EVP 기술을 통해 증폭시켰다는 여러 귀신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을 수 있다.


노약자나 심장이 약하신분은 밑의 링크를 누르지 마시기 바랍니다.


[It's a white night.] - 백야군요.
[Always breaking it] - 매번 부수는구만.
[Sh*t, Please sit down.] - 젠장, 좀 앉아요.
[Come to Papa] - 아빠에게 와라.
[Come on, Let's go Roger] - 갑시다. 로저씨.




(사진설명: EVP 단체가 다른장소에서 촬영한 귀신의 모습)


[이곳을 누르시면 두번째이야기로 이동]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