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에서 전해내려오는 할로윈의 전설 이야기



(그림설명: 무서운 얼굴을 상징하는 호박머리 잭-오-랜턴)

잭-오-랜턴의 전설 #1

아주 오랜된 옛날 아일랜드에는 게으름보로 소문난 잭이라는 청년이 살았습니다.

너무 게을러 사과나무에 달려있는 사과를 따는것도 귀찮았던 잭은 길을 지나가던 사탄에게 사과를 따주면 영혼을 준다는 말을 하여 사탄이 나무를 기어올라가 사과를 따게 하였습니다.

그후 나무에서 땅으로 내려오던 사탄은 게으름보 잭이 자신의 혼을 보존하기 위해 나무에 십자가를 매달아놓자 이를 떼라는 고함을 질렀고, '혼을 안주는 대신 십자가를 떼어주겠다'는 말을 한 잭은 사탄을 화나게 한뒤 그에게서 도망을 치게 되었습니다.

수십년이 지난뒤 늙어죽은 잭은 천국의 문을 들어 가다 이승에서의 게으르고 못된 행실을 알아본 문지기에게 쫓겨났으며 갈곳이 없어 지옥을 찾아간 잭은 사탄이 매우 노하며 그에게 활활 타고 있는 석탄을 던지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사탄이 던진 석탄을 손에 쥐고있던 과일로 받은 잭은 과일을 등불로 사용하기 시작한뒤 이승과 사후세계를 돌아다니며 영원히 안식을 할수있는 장소를 찾기 시작하였으며 이런 잭의 모습을 본 아일랜드인들은 그가 자신의 집을 안식처로 쓰기 전에 모습이 비슷한 무서운 형상의 호박 랜턴을 만들어 그를 쫓아내었다고 전해집니다.



(그림설명: 할로윈날 만들어 놓는 잭-오-랜턴의 사진)

잭-오-랜턴의 전설 #2

고대 켈트족이 믿었던 드루이드교의 풍습과 이어지는 두번째 전설은 잭-오-랜턴이 수천년전 마귀를 내쫓기 위해 유럽인들이 행한 인간 제물의식을 상징한다는 전설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10월 31일 지구에 있는 모든 마귀들이 인간들이 살고 있는 이승에 모여 집집마다 돌아다닌다는 전설을 믿은 고대 켈트족은 과거에는 인간으로, 후에는 호박을 귀신의 얼굴같이 치장하여 귀신을 내쫓았다고 하였습니다.

위의 이야기들과 같이 할로윈마다 집앞에 만들어져 어둠을 밝히는 잭-오-랜턴의 실체는 오늘날 아무도 이를 정확한 알지못해 많은 의문점을 남기고 있습니다.



(그림설명: 웃는 얼굴의 잭-오-랜턴 호박머리)

트릭-오어-트릿(Trick or Treat)의 유래

과거에 아일랜드와 잉글랜드, 그리고 스코트랜드 에서는 1년에 한번씩 '영혼의 날'이라는 통합된 날을 정하여 전 국민들이 '영혼 케이크'라는 음식을 먹게 하였습니다.

영혼 케이크를 먹는날 반드시 집밖에 찾아오는 요정 들과 괴수들에게 몫을 남겨주어야 한다는 전설을 믿은 켈트족은 세월이 지나며 자신들이 직접 무서운 가면을 쓰고, 귀신같은 옷을 입은뒤 집집마다 돌아 다니며 맛있는 사탕등을 요구하였다고 전해집니다.

오늘날 미국과 여러나라에서 재미난 축제가 된 할로 윈은 흥미로운 여러가지의 전설이 전해지고 있지만, 어느것이 실체인지는 알수없어 미스테리한 풍습 으로만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