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세시대 기사 갈가노의 전설과 엑스칼리버



(그림설명: 오늘날 남아있는 기사 갈가노의 초상화)

1148년 이태리의 치우스다노시에서 귀족의 아들로 태어난 갈가노 귀도티는 어려서부터 기사가 되기 위한 수업을 받았다.

하지만 어려서 너무 극심한 과잉보호를 받아 주위로 부터 이기적이라는 말을 들은 그는 성년이 된 뒤 유럽의 십자군에 자원하여 여러 전투에 참전한 뒤 명장으로 이름을 날리기 시작했다.

전쟁터에서 돌아온 뒤 말없이 매일 혼자서 방 안에 앉아 있어서 주위사람들을 걱정하게 한 갈가노는 어느 날 자신 앞에 천사 마이클이 나타나자 깜짝 놀랐다.



(그림설명: 유리관에 의해 보호되고 있는 갈가노의 장검)

그때까지 실제로 천사가 있는지를 몰랐던 갈가노는 천사의 말을 듣고 나서 자신이 과거에 저지른 죄를 뉘우치며 동굴에 가서 은둔생활을 하는 수도승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갈가노가 은둔자가 된다는 소식을 들은 그의 부모와 약혼녀 등은 절대로 안 된다며 그를 만류하려고 했지만, 많은 사람들 앞에서 장검을 뽑은 갈가노는 신의 계시라며 자신의 앞에 있는 작은 바위에 장검을 내리찍어 단단한 바위에 장검이 박히게 했다.

멀쩡했던 장검이 바위에 박히는 모습을 본 사람들은 모두 하나같이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 후 동굴에서 혼자 생활한 갈가노는 33세의 젊은 나이에 사망했다.



(그림설명: 바위에 박힌 장검)

그가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이태리를 찾아와 바위에 박혀있는 장검을 뽑으려한 유럽 전역의 십자군 기사들은 장검을 잡아 뽑는 사람이 신의 계시를 받은 지도자라며 너도나도 빨리 장검을 뽑으려고 했다.

하지만 7척이 넘는 유럽의 명장들은 바위에 박힌 장검을 잡고 이를 뽑으려 할 때 거꾸로 자신의 팔들이 절단되어 몸에서 분리되자 고통을 호소하며 자신들의 나라로 돌아갔다. 1185년 성인으로 추대 받은 갈가노는 기적으로 바위에 박힌 장검을 남겼다.

오늘날 영국에서 전해오는 엑스칼리버 검 신화의 실체라는 갈가노의 장검은 지금도 바위에 박혀있다는데 최근 장검의 성분을 조사한 이태리 파비아주 대학교 학자들은 문제의 장검이 실제로 1100년대에 만들어진 장검임을 확인하고 갈가노의 장검이 진품이었음을 증명했다.



(그림설명: 바위에 박힌 장검의 확대사진)

갈가노의 장검은 과연 후세에 탄생할 성자를 기다리고 있는 것 일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