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캐년에 숨겨져있다는 죽음의 도시 이야기



(그림설명: 죽음의 도시가 숨겨져 있다는 그랜드캐년)

1909년 아리조나주에 있는 신문인 아리조나 가젯은 그랜드캐년 내부에서 고대 문명인들의 지하 도시가 발견되었다는 뉴스를 보도하여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하였습니다.

신문에 의하면 죽음의 도시를 발견한 사람은 스미소 니안 박물관의 후원을 받던 고고학자 G.E. 킨케이드 박사 였습니다.

다음의 이야기는 아리조나 가젯이 보도한 그랜드캐년의 죽음의 도시에 관한 기사중 일부입니다.



(그림설명: 과거 호피 원주민들이 거주했던 그랜드캐년의 보금자리 터)

미국의 다른 원주민 부족들보다 여러 방면으로 뛰어난 문화를 가지고 있던 호피 원주민들에 각별한 관심이 있던 킨케이드 박사는 어느날 호피족의 추장과 고대 문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다 그랜드캐년 내부에 그들의 조상이 먼 옛날에 발견한 정체불명의 지하 도시가 있다는 말을 듣고 깜짝 놀라게 되었습니다.

'거대한 바위산을 깎아 엄청난 금은보화를 숨겨놓은 고대인들의 보금자리'라고만 알려진 죽음의 도시 이야기에 귀가 솔깃한 킨케이드 박사는 호피 원주민 들이 지난 수천년간 극비리에 보호해온 신성한 장소의 정확한 위치를 알고있는것을 알고 흥분을 감출수가 없었습니다.

킨케이드 박사의 연구를 뒤에서 후원해준 스미소니안 박물관의 S.A. 조단 교수는 1908년 킨케이드 박사가 호피 원주민들의 도움을 빌어 죽음의 도시를 탐방하고 나오자 박물관의 많은 학자들을 데리고 직접 죽음의 도시를 답사하게 되었습니다.

죽음의 도시는 당시 세계인들이 사용한 건축법이 아닌 고대 문명인들의 괴 건축법으로 지어졌으며 작은 통로를 통해 수킬로미터를 땅속으로 걸어야 나온다는 죽음의 도시는 잘못보면 지난 수천년간 여러 문화권의 전설에 등장하는 지옥같이 보였습니다.



(그림설명: 중국의 고대인들이 바위 벼랑에 지은 미스테리한 절)

입구로부터 수킬로미터 떨어진 땅속으로 걸어들어간 학자들은 죽음의 도시 내부에 어떻게 건설되었는지 알수없는 초대형 신전이 있는것을 보았습니다.

신전에서 셀수없이 많은 '양반다리를 하고 앉아 양손에 평온히 연꽃을 들고있는 모습'을 가진 불상들과 금은 보화로 만들어진 장신구들을 목격한 학자들은 불상들의 얼굴이 모두 동양 사람인것을 확인하고 시대를 알수없는 시기에 동양인들이 먼저 미국대륙에 생존했던 사실을 깨달은뒤 깜짝 놀라게 되었습니다.

신전을 건너 납골당을 찾은 학자들은 문제의 납골당에 숫자를 셀수없이 많은 고대인들의 미이라가 있는것을 보고 알수없는 시기에 적어도 5만명의 사람들이 문제의 도시에 함께 살았던 흔적을 찾게 되었습니다.

1909년의 아리조나 가젯의 기사이후 다시는 신문과 학계에 거론되지 않은 죽음의 도시 이야기는 현대 고고학의 20세기 최초 미스테리로 남게 되었고 이를 발견하고 직접 탐험한 킨케이드 박사와 조단 교수등의 이름은 다시는 신문과 학계등에 거론되지 않았다고 전해집니다.



(그림설명: 킨케이드 박사가 증언한 불상 모습과 동일한 중국의 동굴 불상들)

오래전 그랜드 캐년에 거대한 지하도시를 건설하고 생존했던 아시안들은 과연 어느 시대, 어느 문명권에 속했던 인류들일까요? 그리고 그들의 고대문명 유적 지에 관한 정보는 왜 후에 공개가 되지 않았을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