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싱톤에서 개최된 UFO관련 정보 폭로 세미나 이야기



(그림설명: UFO와 관련된 베스트셀러 책)

2001년 5월 9일 미국의 와싱톤 DC NPC(National
Press Club) 강당에서는 수백여명의 기자들과 25만 명이 넘는 네티즌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특이한 행사가 개최 되었습니다.

행사는 다름아닌 Disclosure Project라고 불리우는, 과거에 군사조직과 정보국등의 멤버로써 초특급 UFO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직접 은폐작업에 관여했던 사람들이 함께 모여 '더 이상 숨길 비밀은 없다'는 모토를 내걸고, 미국의 상원에서 자신들이 과거에 행하고 직접 목격한 UFO와 관련된 모든 사실을 증언 하겠다고 공개석상에서 선언한 충격적이고 놀라운 행사였습니다.

과거에 군과 정보국등에서 가장 높은 레벨의 기밀사항 취급 허가를 받고 어떠한 일이 있어도 미래에 기밀을 발설하지 않겠다는 각서를 쓴채 UFO관련 작업을 수행 했던 이들은 이날 20명의 멤버들이 1차 증언자로 나서 그동안의 비밀을 공개하는것을 시작으로 공식활동에 들어갔습니다.



(그림설명: 허드슨 벨리에 나타난 UFO에 관한 책)

하지만 놀랍게도 그들의 행사 소식은 미국의 어떤 뉴스에도 방영되지 않았고, 1시간 45분의 행사가 끝난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은 Disclosure Project의 증언자들은 남미계 기자들이 '누가 이런 행사를 허락 했는가', 그리고 '이런 행동은 배반행위가 아닌가'라는 질문만 할뿐 미국의 유명 방송국과 신문사에서 나온 기자들이 섣불리 질문을 하지 못하는 모습을 지켜봤 습니다.

현재 모든것을 세계의 네티즌들과 국민들에게 맡긴
Disclosure Project 멤버들은 상원이 공식적인 청문회를 열어줄때까지 400여명의 멤버들이 매번 20여명씩 모이는 회견자리를 마련해 옛 비밀을 공개하겠다는 폭탄선언을 하였습니다.

1시간 45분동안 진행된 행사는 1940년대부터 최근 까지 군에 복무하면서 UFO 관련 비밀을 지킨 사람들의 증언으로 시작되었고, 정보부 출신 멤버들과 민간인으로 기밀사항 취급 허가를 받고 활동한 사람들의 증언, 그리고 Disclosure Project를 2001년 5월 9일 행사까지 진행한 변호사와 의학박사의 멤버결성과 대회개최에 이르게된 경위설명등으로 끝난 이날의 행사는 성공적 으로 막을 내렸습니다.



(그림설명: UFO와 관련된 베스트셀러 저서)

나사의 연구소에서 일반 시민들에게 공개되는 달 사진에 나타난 건축물들을 지우는 작업을 목격한 사람, UFO가 추락한 장소를 찾아다니며 죽은 외계인등을 수거하고 UFO의 잔해를 옮긴 사람, 그리고 민간인으로 군에 들어와 일을 하다 UFO관련 사진을 태우던 병사가 사진을 몰래 쳐다본뒤 이를 감시하던 군인에게 맞은 사례등을 발표한 증인들은 자신들이 공개하는 일화들을 전 국민 들이 지켜보는 미국 상원 앞에서 더 자세하게 증언 하겠다고 선언하였습니다.

UFO에서 내린 외계인을 총으로 쏴 살해한 장면을 목격한 군인, SR-71 정찰기의 전임기가 지구 표면 정찰만이 주 임무가 아니었다는 주장, 그리고 나사의 본 브라운 박사의 숨은 이야기들을 이야기한 이날의 공개 프로젝트는 뉴스미디어에서 외면당한채 삽시간에 인터넷을 통해 퍼져 세계인들을 놀라게 하였습니다.

Disclosure Project의 멤버들이 원하는 것은 지난 50
여년간 숨겨져온 전세계의 UFO와 외계인 관련정보를 세계인들이 모두 알수있도록 공개하여 더 이상의 UFO
관련 비밀은 없도록 하는것 입니다.



(그림설명: 필라델피아 실험과 UFO에 관련된 책)

현재 유명 언론들에게 외면당하고 네티즌들의 힘을 빌어 국민들과 상원 앞에서 증언을 하겠다고 결의한 Disclosure Project 멤버들은 그들이 원하는대로 의회 에서의 증언과 UFO문제의 완전공개를 실현시키는 결과를 얻을수 있을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