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을 기억하는 5살의 미국 어린이



(그림설명: 전생을 기억하는 어린이들에 관한 책)

1994년 3월 TV에서 방영하던 미국의 남북전쟁에 관한 영화를 보고있던 5살의 어린이 체이스는 갑자기 옆에 있던 모친에게 '나도 저기에 있었어'라는 말을 하였습니다.

그게 무슨 말이냐며 아이에게 자세한 설명을 해보라는 말을 한 모친은 체이스가 씨익 웃으며 자신도 얼마전 넓은 밭에서 전쟁을 하다 총을 맞아 죽었다는 말을 하였고, 이 말을 들은 모친은 깜짝 놀랐습니다.

자리에서 일어나 정신과 의사인 친척에게 전화를 건 모친은 그에게 언제 한번 집을 방문하여 아이를 진단 해달라는 말을 하였고, 이에 동의한 의사는 몇일뒤 체이스를 만나러 집을 방문하였습니다.



(그림설명: 자신의 전생을 기억한 체이스)

먼저 체이스가 매일같이 그리던 남북전쟁 그림들을 본 의사는 체이스에게 소파에 누우라고 한뒤 생각나는 모든 상황을 알려달라는 말을 하였고, '내가 예전에..' 라는 말로 말문을 열기 시작한 체이스는 당시 5살난 아이가 알고있는 지식으로는 너무나도 많은 사항들을 정확히 알고있어 주위 사람들을 놀라게 하였습니다.

총끝에 삐쭉한 칼이 달린 총을 들고 바위뒤에 숨어있다 천둥같은 총소리들과 대포소리를 들은 체이스는 계속 하여 '이 장소에 있기 싫어'라는 말을 하였고, 살아남기 위해 남을 죽여야 하는 전쟁터에서 자신을 나가게 해달 라고 애원을 하였습니다.

순간 아이가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본 어른들은 아이가 손목을 잡으며 '여기.. 총 맞았어..'라고 말을 하는 모습을 보았고, 아이가 실신을 하였다 다시 일어나 '이곳은 병원이야'라고 말하는 모습을 지켜본 어른들은 아이가 '몸이 괜찮아져서 다시 전쟁에 나가'라는 말을 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림설명: 체이스가 직접 그린 전생에서 총을 맞은 부분)

그후 자신이 대포앞에 서있는 모습을 본 체이스는 멀리서 많은 사람들이 대포를 향해 달려오는 모습을 보았고, 차마 죽을 사람들을 쳐다볼수 없어 눈을 감고 대포를 쏜 그는 발사된 대포알이 폭발하며 여러 사람 들이 사망을 하는 모습을 지켜보았습니다.

순간 자신의 대포에 무언가가 맞아 섬광이 일어나는 것을 마지막으로 고요함에 휩쌓인 체이스는 '내가 죽었어..'라는 말을 하였고, '내가 몸에서 빠져나와서 사람들의 머리위로 올라가고 있어'라는 이상한 증언을 하였습니다.

점점 더 위로 올라가 전쟁터가 지도같이 보였다는 증언을 한 체이스는 '이제 내가 체이스야'라고 말을 하여 주위의 어른들을 의아해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림설명: 전생을 기억하는 어린이들에 관한 책)

최면없이 전생을 기억하였다는 체이스의 이야기는 과연 사실이었을까요?

요즈음 우리의 주위에 최면없이 전생을 기억한다는 사람들이 많이 등장하는 이유는 무엇때문일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