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1년 우주왕복선이 촬영한 UFO 격추시도 사건



(그림설명: 지구의 대기권을 서성이는 UFO)

1991년 9월 15일 밤 8시 30분경 나사의 우주왕복선 디스커버리호의 K-밴드 채널에 주파수를 맞춰 호주의 대기권 밖 우주의 경치를 감상하고 있던 매리랜드의 케이블 방송국 회사 직원들은 '나사의 우주풍경'이라는 생방송 프로를 방영하다 깜짝 놀랄만할 광경을 방송하였습니다.

방송이 시작된 몇분 뒤 지구 대기권 밖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작은 금속 비행물체들이 지구가 자신들의 안방인양 들락날락 하는 영상이 촬영되었고, 그중 지구의 대기권을 들어가려다 지상에서 무언가 반짝 이는것을 보고 놀라 우주밖으로 도망가는 비행물체를 방영한 방송국 측은 문제의 영상이 방영 되자마자 나사의 디스커버리호가 K-밴드 주파수를 암호화 된 주파수로 바꿔버리는 것을 체험하였습니다.

그날 생방송을 녹음한 사람들은 문제의 영상을 CNN과 NBC등의 모든 방송국들에 공개하였고, 1991년 9월 20일경 일반에 공개된 동영상은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하였습니다.



(그림설명: 지상에서 갑자기 무언가가 반짝이자 당황하는 UFO)

미국의 나브라스카 대학의 천문학 교수 잭 캐셔는 나사측이 '문제의 영상에 나온 괴 물체는 우주에서 생성된 얼음 조각이고, 이를 격추시키려한 모습의 대포알도 얼음 조각이었다', '모두 눈의 착각이었다'는 공식성명을 발표하자 '문제의 영상속 비행물체는 마하 285가 넘는 속도로 날던 UFO'라는 견해를 발표하여 여러사람들을 놀라게 하였습니다.

잭 캐셔는 다음과 같은 사항들을 제시하여 문제의 동영상에 등장한 비행물체가 얼음 조각이 아니었다는 사실을 증명하였습니다.

1. 디스커버리호와 수백km가 떨어진 지점에서 촬영된 문제의 비행물체는 크기는 무려 1km가 넘는 UFO 모선이었다.

2. 물체의 거리와 움직임을 분석해본 결과, 물체는 처음에 마하 73이 넘는 속도로 운행을 하다 지구밑에서 무언가가 발사되자 놀라 방향을 틀어 마하 285가 넘는 속도를 내어 간신히 자신을 격추시킬뻔 한 물체에게서 벗어날 수 있었다.

3. 플라즈마 포탄으로 짐작되는 포탄의 속도는 무려 마하 500이 넘었다.



(그림설명: 전속력으로 도망을 치기 시작한 UFO)

잭 캐셔의 주장이후 사건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기 시작한 세계의 학자들은 대기권 밖에서 지구로 접근 하려던 UFO를 격추시키려한 플라즈마 포탄이 과연 어디로부터 발사가 되었는지를 추적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처음에 나사측은 '문제의 얼음조각이 분명 말레이시아나 인도네시아쪽으로 부터 날아온게 분명하다'는 주장을 하였으나, 이를 집중적으로 연구한 서방의 학자들은 디스커버리호의 당시 지점과 시간등을 비교해본 뒤 첫번째 플라즈마포 발사지점은 호주의 엑스마우스 베이 부근 노스웨스트 케입 군사기지고, 두번째 플라즈마 포탄의 발사지점은 여러 사람들에게 잘 알려진 호주의 미 국방성 비밀기지인 파인갭이라는 사실을 밝혀내었습니다.

노스웨스트 케입기지와 파인갭, 그리고 나사 측에 사건당시 UFO나 '얼음조각들'이 대기권을 들어 오고있는 사실을 알고 있었냐는 질문을 한 학자들은 나사측으로부터 '우리는 지구상에 들어오는 모든 얼음 조각들의 움직임과 동태를 파악할수 있다'는 답변과 '오늘날까지 (1991년 9월) 까지 일반이 볼수 있도록 공개되었던 모든 영상 주파수는 절대로 다시는 공개 안한다'는 회신을 받자 의아해 했습니다.



(그림설명: 조금만 더 빨랐으면 UFO를 격추시킬뻔한 플라즈마 포탄)

지구의 대기권에 들어오려고한 UFO의 정체는 무엇이었고 이를 격추시키려한 무리는 누구였을까요?

상상할수 없을 정도의 빠른 속도로 날아다니는 UFO의 움직임을 추적한뒤 이를 격추시킬수 있는 과학 기술을 가진 무리는 과연 누구일까요?

[이곳을 누르면] 대기권에 진입하다 [격추되는 UFO들]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