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네스북의 머리없는 닭 마이크 이야기



(그림설명: 기네스북에 오른 마이크의 모습)

1945년 9월 10일, 미국의 콜로라도주 푸루이타시 에서는 양계장을 운영하던 로이드와 클라라 올슨 부부가 농장의 닭들중 30여마리를 잡아 시장에 팔기 위해 5개월~6개월간 자란 닭들을 도살하기 시작 하였습니다.

닭장 앞에서 닭들을 잡던 로이드는 닭들이 이리저리 움직이며 불안해 하는 모습을 보았고, 그러던 닭들중 숫닭 한마리가 전혀 움직이지 않고 자신을 빤히 쳐다 보는 것을 본 그는 문제의 숫닭을 잡아와서 함께 도살을 하려 하였습니다.

지금까지 동물들을 도살하며 한번도 이상한 느낌을 받은적이 없던 로이드는 자신을 빤히 쳐다보는 닭을 본뒤 목을 내리쳐 잘랐고, 목이 잘라진 닭이 주위를 마구 뛰어다니는 모습을 본 로이드는 문제의 닭이 곧 죽을것으로 알고 도살된 닭들을 바구니에 담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림설명: 머리가 없는 닭을 쳐다보는 다른 닭들의 모습)

하지만 자신을 빤히 쳐다본 숫닭을 바구니에 담으려 했던 로이드는 기괴하게도 닭이 머리를 남겨두고 어디론가 없어져버린 광경을 목격하였고, 깜짝놀라 머리가 없는 닭을 찾아다닌 로이드는 문제의 닭이 살아있는 닭처럼 다른 숫닭들 사이에 숨어있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다시한번 문제의 닭을 잡아 도살하려한 로이드는 아무래도 자신이 벌인 일이 크게 잘못된것 같아 닭에게 깊은 사과를 하였으며 그때부터 그는 닭에게 직접 모이를 먹이기 시작 하였습니다.

목이 잘려나간뒤 크게 열린 목구멍에 사료를 직접 손으로 넣어준 로이드는 몇일뒤 죽을것으로 추측 되었던 닭이 몇일이 지나도, 몇주가 지나도, 한달이 지나도 죽지 않는 모습을 본뒤 경악을 금치 못하 였습니다.

그후 소식을 듣고 로이드의 농장을 찾아온 흥행사 호프 웨이드는 '닭에게 이름을 붙여주고 전국을 돌아다니며 돈을 벌자'는 제안을 하여 닭에게 마이크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서커스와 동행하며 머리가 없는 닭인 마이크를 볼 사람들에게 25
센트의 돈을 받기 시작한뒤 한달에 무려 4500불이 넘는 돈을 벌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림설명: 스포이드로 마이크에게 사료를 먹이는 로이드)

로이드의 농장에서 나온 머리없는 닭 마이크가 목돈을 만든다는 소식을 들은 미국전역의 농부들은 모두 도끼를 들고 자기 농장 닭들의 목을 내리치기 시작 하였고, 유일하게 마이크와 똑같이 목없는 삶을 살수 있던 럭키라는 이름의 닭은 11일이 지난뒤 숨을 거두 었습니다.

1947년까지 건강하게 살아있던 마이크는 목구멍에 로이드가 모르고 주사기를 꽃아둔채 잠이들어 켁켁
거리다 숨을 거두었으며 닭이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된 로이드는 사람들이 자신을 비난할까봐 신문에 '닭을 다른 사람에게 팔았다'는 소식을 보도하게 하였습니다.

1949년경 마이크가 자신의 부주의 때문에 사망하였 다는 사실을 시인한 로이드는 자신의 인생에 다시는 동물을 도살할 일은 없을것같다는 입장을 발표하였고, 1980년 임종을 하기전 마지막으로 언론과 인터뷰를 했던 그는 자신이 마이크를 비롯한 모든 동물들에게 깊은 사과를 하고 싶다는 말을 한뒤 숨을 거두었습니다.

오늘날 콜로라도주의 푸루이타시는 머리없는 닭인 마이크가 도시의 심볼이 되었으며 매년 푸루 이타시에서는 머리없는 닭 마이크와 관련된 행사를 열어 기적으로 여겨진 닭의 삶을 되세겨 본습니다.



(그림설명: 머리없이 건강한 삶을 살았던 마이크)

1949년 기네스북에 기재된뒤 큰 인기를 얻은 숫닭
마이크는 과연 어떻게 머리가 없이 생명을 부지할수 있었을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