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전시대중 구소련 군인들이 남긴 UFO 체험담 모음



(그림설명: 구소련의 육군에서 UFO 연구를 담당한 보리스 소코로브 퇴역 대령)

1993년 크로아티아에 있는 유명 일간신문은 1991년 러시아의 국방부에서 공개한 여러가지 주요 UFO 사건 들에 대한 조사 기록을 특종으로 다뤄 여러 사람들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냉전기간중 미국과 대치하고 있던 구소련은 처음에 UFO가 미국의 신무기인것으로 간주하고 공격하려다 여러번 큰 희생자들을 내었으며 그들은 결국 UFO들이 어떠한 목적을 위해 러시아를 방문한 외계의 문명인들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러시아의 국방부 보고서에는 1991년 6월 28일 구 소련의 장성들이 외계인들과 접촉을 하기위해 모종의 조치를 취하고 특수기지 지하 벙커에서 그들을 기다 렸다고 하나 외계인들은 끝내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그림설명: 구소련의 인공위성이 촬영한 우주의 괴 물체)

1965년 베트남의 하노이시에 도착하여 짐을 풀고 있던 구소련의 특수부대 고문단은 몇일동안 강행군한 부대이동으로 겹친 피로를 풀기위해 텐트에서 잠을 자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보초를 서던 병사들중 한명이 하늘에 무언가가 움직이고 있다는 고함을 지르자 모두 잠에서 깨어났고, 그것이 적군의 정찰기인것 같다는 말을 들은 특수부대 장교는 크기가 작은 승용차만한 비행 물체에 저격용 소총으로 조준하여 사격을 하기 시작 하였습니다.

총소리를 듣고 밖으로 나와 UFO의 색깔이 다양하게 바뀌는 모습을 본 월맹 군인들과 구소련 군인들은 갑자기 작은 비행물체의 광채가 엄청나게 밝아지는 모습을 보았고, 당시 텐트밖에 서있던 구소련인 고문단 200여명은 순간적으로 먼지와 함께 사라졌습니다.

당시 텐트안에서 머리를 내놓고 물체를 보고 있던 군인은 기괴하게도 머리만 녹아 없어졌으며 1965년 베트남 사건은 구소련의 역사에 UFO가 가장 많은 사상자를 발생시킨 사건으로 남았습니다.



(그림설명: 1989년 구소련의 군 부대에 나타난 UFO)

냉전기간중 시베리아의 대륙간 탄도탄 발사 기지에서 여러가지 군사훈련을 하고있던 구소련의 군인들은 훈련을 하는 도중 정체를 알수없는 비행물체가 그들의 머리위에 나타나 저공 비행을 하는 모습을 목격합니다.

걸음을 멈추고 원반형 비행물체를 구경하던 그들은 갑자기 어느 군인이 어깨에 메고있던 휴대용 지대공 미사일을 발사하여 UFO를 맞추는 것을 보았고 UFO가 옆 산에 추락하는 모습을 본 소련 군인들은 UFO
속에서 키가 작고 머리가 상당히 큰 외계인 5명이 무서운 표정을 지으며 걸어 나오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5명의 외계인들은 큰 외상이 없는듯 서로 손을 잡았고 그들이 원형으로 모이는 것을 보고있던 군인들은 순간 적으로 물체가 엄청난 빛을 내며 폭발을 하는 모습을 목격하였고, 당시 강력한 빛의 폭발은 25명의 군인 들중 23명을 단단한 돌로 만들었습니다.

이 사건을 직접 목격하고 살아남은 2명의 군인들은 당시 마음속으로 그들의 비행물체를 격추시켜 미안 하다는 생각과 그들이 불쌍하다는 동정심을 가지고 있다 살아남게 되었다는 증언을 하였습니다.



(그림설명: 1995년 러시아의 M-Zone에서 촬영된 사진)

1991년 캐나다의 언론를 통해 구소련의 250 페이지 보고서를 얻은 미국의 정보국은 위의 사건들과 여러 다른 사건들에서 촬영되었던 사진과 생존자들의 증언을 검토한뒤 문서가 실제로 일어났던 사건들의 정식 보고서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하늘을 날아다니는 UFO가 사람들을 공격하였다는 사례는 혹시 외계문명이 원하면 언제나 지구인들을 공격할수 있다는 것을 실증한 사례가 아니었을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