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서양의 바다괴물 크라켄이란 무엇인가



(그림설명: 중세시대 항해사들이 항상 두려워한 괴물 크라켄)

1541년 3월 노르웨이의 해상 당국은 죽어서 물에 떠오른 고래에 정체를 알수없는 대형 촉수 자국이 있는것을 확인하고 바다에 크라켄이 출몰하였으니 인근 해역을 항해하는 선박들에게 주의하라는 경고를 합니다.

크라켄이란 고대 유럽의 전설에 등장한 대형 문어였고 출몰하기전 언제나 고래와 같은 대형 어류의 시체가 발견된다는 이 괴물은 오래전부터 많은 배들을 침몰 시키고 선원들을 잡아먹은 무서운 괴물이었습니다.

1541년 4월 노르웨이 앞바다를 지나가던 덴마크의 한 선박은 갑자기 배가 양 옆으로 심하게 흔들려 배가 암초에 부딪힌줄 알고 모두 배 갑판에 올라와 배 옆을 보게 되었으며 선원들은 갑작스레 배 위로 올라온 대형 문어의 촉수에 감겨 죽게 됩니다.



(그림설명: 여러번 배를 공격한 기록이 있는 크라켄의 스케치)

대형 문어의 다리를 포경 작살로 찌른 항해사는 바다 표면에 잠시 모습을 나타낸 문어의 거대한 눈알을 보았고, 눈알을 향해 작살을 던진 그는 괴물이 눈알
근처에 작살이 꽂히자 배를 놓고 물속으로 도망가는 모습을 목격하였습니다.

눈 깜짝할 사이에 죽은 사람들의 숫자는 무려 5명이나 되었으며 괴물이 먹다남은 사람의 시체를 수거한 항해사들은 사망자들의 살갗에 거대한 촉수의 빨판 자국이 생겨 하얗게 변해있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배는 심하게 부서져 가라앉기 시작하였고, 인근을 지나 가던 선박에 구조되어 덴마크로 돌아와 그들의 체험을 상세히 이야기 해준 선원들은 당시 자신들이 목격한 크라켄의 크기가 작은 섬만 하였다고 증언하여 여러 사람들을 놀라게 하였습니다.



(그림설명: 1896년 세인트 어거스틴 해변에서 발견된 대형 문어 러스카)

1861년 불란서 해안을 항해하던 프랑스의 군함 함장은 지하 3층 선실에서 정체를 알수없는 소리가 배 밖 물속으로 부터 들린다는 보고를 받았고, 무언 가가 측면으로 접근, 자기 함선을 공격하려는 것으로 판단한 함장은 소리가 나는 지점에 폭뢰를 발사하라는 명령을 내리게 됩니다.

소리가 나는 지점에 폭뢰를 발사한 직후에 그들은 바닷
속 깊은 지점으로 부터 커다란 거품이 올라오는 모습을 보았고, 거품이 공기가 아닌 살아있는 생명체의 일부분 이라는 사실을 깨달은 선원들은 모두 총을 들고 배에 비상을 걸게 됩니다.

배의 오른편에 모여 문제의 괴물을 사살하려한 선원들은 배의 왼편에 대형 문어의 촉수가 올라오고 있다는 사실을 몰랐으며 뒤늦게 촉수를 발견하고 사격을 가한 선원들은 문제의 괴물이 다리에 총을 맞자 촉수를 마구 흔들어 선원들에게 중상을 입힌뒤 바닷속으로 사라지는 모습을 목격합니다.



(그림설명: 세인트 어거스틴인들이 크라켄이라고 믿은 러스카의 확대사진)

위의 사례 외에도 많은 기록과 전설이 있는 크라켄은 오늘날 대서양 항해사에 빼놓을수 없는 사고 기록으로 남아있으며 배가 쇠로 건조된 뒤로부터 목격되지 않은 크라켄은 오늘날 가끔씩 잠수함들을 고래로 착각하고 공격하였다가 놓아주는 일을 벌인다고 합니다.

유럽인들이 목격한 대형 문어 크라켄과 괴물 오징어등은 과연 모두 멸종을 하였을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