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도 고통을 느끼는 생물이라는 학자의 이야기



(그림설명: 미국의 거짓말 테스트 전문가인 클리브 백스터 박사의 모습)

1966년 미국에서는 클리브 백스터라는 미국의 연방 수사관 학교 교수가 식물도 고통을 느끼는 생물이라는 주장을 하여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하는 사건이 발생 합니다.

연방수사국에서 수사관들에게 거짓말 탐지기 사용법을 강의하던 백스터 박사는 어느날 강의가 끝난뒤 혼자 교실에 남아있다가 자신의 책상위에 있던 화초에 거짓말 테스트 기계의 선을 연결 하였습니다.

여느때와 다름없이 화분에 물을 주기 시작한 백스터 박사는 갑자기 거짓말 탐지기의 바늘이 움직이기 시작 하는 모습을 보았고, 설마하는 마음에 계속하여 물을 준 그는 화초가 물을 먹은뒤 숨을 쉬듯 평온하게 눈금을 움직이는 것을 보고 놀랐습니다.

순간 이상한 느낌이 든 백스터 박사는 화초의 잎사귀 한장을 태워보려고 성냥을 가져왔고, 성냥에 불을 붙이려 했던 그는 불을 붙이기 전에 거짓말 테스트 기계의 눈금이 거칠게 움직이는 현상을 보게 됩니다.



(그림설명: 거짓말 테스트 기계를 사용하는 백스터 박사)

순간 너무나도 놀라 성냥갑을 바닥에 떨어뜨린 백스터 박사는 자신이 불을 붙이기도 전에 화초가 자신의 의도를 알았다는듯 눈금을 거칠게 움직인것을 본뒤 한참 화초를 보고 서있었으며 화초에게 미안하다는 사과를 하고 물을 준 백스터 박사는 화초가 다시 평온한 상태로 돌아오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눈금이 움직이는 모습이 우연의 일치이거나, 거짓말 탐지기가 순간적으로 고장났거나, 화초가 자신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미리 알고 반응을 한것이라는 세가지 가정하에 여러 실험을 해본 그는 끝내 화초가 자신의 마음을 읽을수 있었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화초 앞에서 종이에 불을 붙이겠다는 생각을 하고 성냥에 불을 켜면 화초는 평온한 상태를 유지하였고, 화초 앞에서 잎사귀에 불을 붙이겠다는 생각을 하면 거짓말 탐지기의 눈금이 거칠게 움직이는 상황을 여러번 실험한 백스터 박사는 자신의 화분과 거짓말 탐지기를 예일 대학교 생물학 실험실로 가지고 간뒤 관련분야 교수진에게 문제의 반응을 시범하여 그들을 놀라게 합니다.

그때부터 생물학 교수들에 의해 본격적으로 실험이 되기 시작한 식물의 감지 능력은 A, B, C 세 교수들이 계속하여 식물에게 물을 주고, D 교수는 물을 먹고있는 식물들의 잎사귀를 무조건 태우는 실험을 하였고, 그 결과 식물들은 D 교수가 연구소 방에만 들어오면 거칠게 눈금을 움직여 이는 분명 식물들이 사람을 식별할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였습니다.



(그림설명: 화초에 거짓말 탐지기를 연결하는 벡스터씨)

다른 실험에서 두 화분을 가져다 놓고 한 화분에만 물을 줘 옆의 화초를 말려죽인 교수들은 자신의 옆에 있던 화초가 말라죽는 모습을 본 건강한 화초가 몹시 약해지는 모습을 보았고, 문제의 화초는 자신의 운명을 감지한듯 물을 줘도 좋아하질 않고 눈금을 힘없이 움직이다 몇일뒤 죽게 됩니다.

백스터 박사는 식물의 감지도를 실험하기 위해 뉴욕
시내를 돌아다니다 미리 예정한 오후 3시, '화초를 보러 가야지'라는 생각을 하였고, 그에게서 멀리 떨어져 있던 예일 대학교 연구소의 화초는 정확히 3시 정각에 특별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1968년 자신의 연구 보고서를 뉴욕의 한 유명 신문에 기고한 백스터 박사는 당시 커다란 논란을 일으켰고, 그의 이론이 말도 안된다는 반론을 하기 시작한 세계의 학자들은 저마다 백스터 박사가 제시한 똑같은 실험을 해보고 놀라 백스터 박사의 예일 대학교 연구진 실험 결과에 귀를 기울이게 됩니다.

연구진들은 누군가 화초에 아름답다는 칭찬과 함께 사랑 한다는 마음을 보내면 화초가 씩씩하게 자라며 오랫동안 살수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하였고, 반대로 식물들은 누가 그들을 싫어하고 저주하면 금방 비실대다 죽는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였습니다.



(그림설명: 금방 잘린 잎사귀 줄기에 오로라가 이어져 보이는 킬리안 사진)

식물이 고통을 느끼고 사람의 마음을 읽을수 있다는 백스터 박사의 연구결과는 얼마나 신빙성이 있을까요?

만약 백스터 박사의 연구 결과가 사실이라면 우리는 주변의 모든 식물들과 동물들을 아끼고 사랑해야 하는 것은 아닐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