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 가족과 평생을 함께 지낸 인도의 한 여인 이야기



(그림설명: 인도의 델리에서 출생한 샨티 데비의 어렸을적 사진)

1902년 1월 18일, 인도의 매수라 지방에 있는 한 가난한 농가에서는 루지 바이라는 여자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1912년, 10살의 어린 나이에 상인에게 계약결혼
방식으로 팔려간 루지는 남편이 운영하던 옷가게의 종업원으로 일을 하게 됩니다.

1924년에 첫 아들을 낳고, 1925년 두번째 아이를 낳으려던 루지는 아이를 낳던중에 사망하였고, 그녀가 사망한 1년 10개월뒤인 1926년 12월 11일 델리의 외곽 동네인 치라왈라 모훌라에서는 샨티 데비라는 이름의 여자아이가 태어나게 됩니다.



(그림설명: 루지 바이가 일하던 옷가게 앞에 있는 힌두교 사원)

5살이 된 어느날부터 갑자기 말을 하기 시작한 샨티는 부모가 한번도 가보지 못한 매수라 지방의 사투리를 완벽히 구사하여 여러 사람들을 놀라게 하였고, 샨티의 사투리가 아이들에게 종종 일어나는 방언 현상일것 으로 추측한 부모는 아이가 사투리를 구사하며 자신이 6년전에 사망한 루지 바이라고 주장하는 것을 웃어 넘겼습니다.

나이가 9살이 될때까지 매일같이 자신을 매수라 지방에 데려다 달라고 애원한 샨티는 1935년 매수라 지방에 사는 친척이 자기 집을 방문한 것을 보고 그에게 전생의 남편을 찾아달라는 부탁을 하게 됩니다.

전생 남편의 이름을 알려달라는 말을 한 친척은 샨티가 귓속말로 판딧 카데나스 차우베라는 매수라 지방에서 옷가게를 경영하는 남자의 이름을 대는것을 보고 놀랐으며 1935년 자신의 친척을 따라 매수라 지방을 방문한 샨티는 16년만에 자신이 전생에 가족 들과 함께 살던 집을 방문할수 있었습니다.



(그림설명: 어른이 된 샨티 데비의 모습)

집앞에서 자신의 전생 남편 형이 나오는것을 기다 리고 있던 샨티는 자신의 옛 남편이 신분을 속여 자신이 그의 형인양 걸어 나오는 것을 보고 "당신이 내 남편이었다"는 말을 하였고, 이를 듣게된 차우베 씨는 겁에질려 집안에 있던 사람들을 모두 불러내 샨티를 보라는 말을 하게 됩니다.

그때부터 집안을 돌아다니며 자신이 전생에 썼던 집기, 전생에 즐겨입던 옷, 그리고 전생에 좋아했던 모든것을 집어내기 시작한 샨티는 1924년 실제로 그 집에서 루지 바이라는 사람이 두번째 애를 낳다 사망한 것이 확인되자 눈물을 흘렸으며 그녀는 당시 소식을 듣고 전생의 아들이 집에 찾아오자 그가 아기때 가지고 놀던 장난감들을 손에 쥐어주며 좋아 했습니다.

1935년 신문을 통해 이 소식을 듣게된 인도의 마하트마 간디는 샨티를 찾아와 그녀를 직접 만났고, 10여년전의 상황을 너무나도 잘 알고있는 샨티의 이야기를 들은 간디는 샨티가 실제로 환생을 한 사람일 가능성이 높다는 말을 하게 됩니다.

1987년 병으로 사망한 샨티는 평생동안 전생의 가족 들과 왕래를 하며 살았으며 오늘날의 많은 학자 들은 샨티 데비의 사건이 현재까지 일어난 환생사례 들중 가장 분명했던 사건이라는 주장을 합니다.



(그림설명: 1987년 샨티 데비와 그녀를 연구한 라왓박사)

과연 샨티 데비는 루지 바이의 환생체였을까요?

왜 샨티는 새 삶을 살면서 전생의 미련을 떨치지 못하고 전생의 가족을 방문하였던것 일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