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마다 귀신이 출현한다는 영국의 고성 글라미스



(그림설명: 스코트랜드의 유명 관광지들중 하나인 글라미스 성)

영국의 북부 스코트랜드에는 14세기경에 건설된 거대한 성 글라미스가 있다.

현재까지 수없이 많은 성주가 있었던 글라미스 성은 셰익스피어의 희곡 멕베스의 소재로 등장하는 등 수백여년간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모았다.

과거에 퀸 마더가 자라난 집이기도 했던 글라미스 성에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해 내려온다.



(그림설명: 1907년 글라미스 성 앞에서 사진을 찍은 퀸 마더)

악마와 카드게임을 한 크라우포드 백작

스코트랜드의 귀족들중 가장 왕에게 충성한 성주 글라미스는 어느날 밤 다른 지방에서 놀러온 귀족 크라우포드 백작과 함께 카드놀이를 하다 따분해 허공에 대고 '악마나 나와서 우리랑 카드 게임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순간 그들의 앞에는 온 몸이 빨갛고 머리에 뿔이달린 악마가 나타나 의자를 뺀뒤 그들 앞에 앉았고 당시 악마의 모습을 본 글라미스 성주는 겁에 질려 방에서 뛰쳐 나갔다.

악마는 크라우포드 백작과 몇마디의 이야기를 나누고 공기중으로 사라졌고 집 안에 악마가 돌아다닌다는 것을 알게된 글라미스 성주는 성을 떠나 자신의 친척 집에 머물렀다.

어느 일요일 카드 게임을 같이 할 사람이 없어 시종 에게 같이 카드 게임을 하자고 한 크라우포드 백작은 시종들이 일요일에는 카드게임을 안한다는 말을 하자 크게 분노하였고 그는 '카드 게임을 할 사람이 없으면 그때 그 악마랑 하겠다'는 말을 했다가 이번에는 악마가 밖에서 문을 두드리며 열어 달라고 하는 것을 봤다.

문을 연 크라우포드 백작은 온몸에 불이 붙어 시뻘건 모습을 하고 있는 악마가 술병을 들고 그를 찾아온 것을 보았고 같이 자리에 앉아 카드 게임을 시작했다.



(그림설명: 9번째 그라미스 성주이며 초대 킹스홈 백작)

서로의 횡재를 걸고 카드 게임을 벌인 두사람은 몇일이 지나도 방에서 나오지 않았고 오랜기간이 지나도 방에서 나오지 않았다.

영문을 모르고 방안을 들여다본 시종들과 글라미스 성주는 방안에 불이 타오르며 카드 게임에 지고있던 악마가 분노 하는 모습을 보았고 너무나도 놀라 바깥쪽에서 문을 봉쇄한 글라미스 성주는 자신만이 악마가 있는 방을 볼 수 있는 비밀 방을 만들어 그들의 게임 진행 상황을 엿봤다.

전설에 의하면 악마와의 카드 게임은 300여년간 지속되었고 크라우포드 성주에게 불노장생의 술을 먹여 생명을 지속시킨 악마는 카드 게임에서 온갖 속임수를 동원하여 이기려고 하다 끝내 졌다.

크라우포드 백작의 게임이 진행되던중 사망한 글라미스 성주는 사망하기전 전쟁에 패배하여 자신의 성에 도망와 있던 스코트랜드의 귀족들을 방에 가둬놓고 굶어 죽게 했고 그때서 부터 성에는 귀신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현재 글라미스 성에는 악마와의 카드 게임에서 이겼지만 글라미스 성주가 방을 봉쇄하여 못나오고 있는 크라우포드 백작이 성의 어딘가에 살아 있다고 하며 지금까지 셀 수 없이 많았던 성의 주인들은 밤마다 성 안을 돌아다니는 악마의 모습을 목격하고 장소를 정확히 알 수 없는 곳으로 부터 크라우포드 백작의 목소리를 들었다.

글라미스 성에는 옛날에 글라미스 성주가 악마의 카드게임을 보기위해 만든 비밀통로가 수없이 많은데 사람들은 오늘날 까지도 성안에 정확히 방이 몇개인지 모른다.

글라미스 성주가 수백년전 봉쇄한 방은 무려 10개가 넘는다고 하며 그 안에는 모두 성주를 믿고 방에서 잠을 자다 문이 봉쇄되어 굶어죽은 사람들의 유골이 있다는 전설이 전해 내려온다.



(그림설명: 글라미스 성의 내부 침실 모습)

현재 스코트랜드에서 귀신이 가장 많이 나오는 장소로 손꼽히는 글라미스 성의 전설은 실화일까?

혹시 악마와 카드게임을 벌인 크라우포드 백작은 카드 게임의 승리로 불로장생을 할 수 있었고 이를 시기한 글라미스 성주는 그를 영원히 성안에 가뒀던 것은 아닐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