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로 만들어진 해골에 관한 고찰



(사진설명: 1928년 혼두라스에서 발견된 해골)
1928년 고고학자인 아버지를 따라 혼두라스를 방문한 애나 밋첼은 17세 생일이 되던해 우연히 크리스탈 해골을 발견했다.

영국에 해골을 가져와 영국국립박물관에 소장 문의한 그녀는 당시 박물관에 비슷한 해골 소장품들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고 자신의 크리스탈 해골을 몇개월간 박물관에 전시했다.

밋첼의 해골처럼 전 세계에서 발견된 크리스탈 해골들은 다음과 같다.



(사진설명: 멕시코에서 발견된 크리스탈 해골)


(사진설명: 남미에서 발견된 크리스탈 해골)


(사진설명: 마야 유적지에서 발견된 검은 크리스탈 해골)


(사진설명: 멕시코에서 발견된 크리스탈 해골)
위의 해골들은 마야, 아즈텍, 그리고 잉카등의 고대 문명시대 당시 신과 인간의 통신수단으로 재물의식때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구체적인 통신수단방법은 후세에게 전해지지 않았다.

위의 해골들을 보관하는 개인이나 박물관 등은 반드시 해가 질때마다 해골들을 수건등으로 가린다고 알려졌다.
그 이유는 만약 해골들이 수건등에 가려져 있지 않으면 밤마다 이상한 빛을 내고 소리를 내기 때문이라고 한다.

현재 전 세계에는 위와 같은 크리스탈 해골들이 약 30여개가 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