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었다는 사람들



(그림설명: 태국인들이 굳게 믿고있는 염라대왕)

1999년 태국의 유명 잡지에는 정신과 박사인 뎁하놈 무앙만이 '죽은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었다는 사람 들의 이야기'란 제목으로 자신이 정신과 의사로 일한 지난 21년간 일어났던 신비하고 기이한 이야기들을 기고 하였다.

다음의 이야기들은 잡지에 무앙만박사가 기고한 내용들 중 일부이다.

첫번째 이야기

병원에서 근무하던 중 갑자기 죽음을 맞은 간호사의 이야기로 그녀는 남편과 4명의 자녀를 두었으며 사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가족들은 빈혈로 사망했다고 주장한다.

밑의 이야기는 사망한 43세의 간호사와 관련된 21세의 한 여인에 관한 이야기다. 병원에서 무거운 물건을 옮기던 중 쓰러져 정신을 잃은 21세의 여인은 하얀 수도승 복을 입은 두명의 청년을 만났고 그 청년들은 여인이 평생동안 한번도 보지 못했던 사람들이었다.

청년들은 '이제 당신이 죽을 시간이 가까와 왔오'라는 말을 하였고 그녀는 가기 싫다며 그들의 말에 따르지 않았다.

두 명의 남자 중 한명이 그녀의 손목을 붙들고 일어 나자 그녀는 자신이 누워있는 모습을 본 것을 마지막 으로 공중으로 날아갔다. 갑자기 자신이 다른 하얀 옷을 입은 사람의 책상앞에 앉아있는 상황을 본 그녀는 앞에 앉은 사람이 '이 여인이 아니오. 당신들이 데려와야 하는 여인은 이 여인의 방에서 세칸 떨어진 곳의 사람이요'라고 말하는 것을 보았다.

그녀는 자신이 앉아있던 땅바닥 밑으로 빨려들어가는 느낌이 드는 것을 마지막으로 머리에 통증을 느끼며 병원에서 눈을 떴고 죽었던 사람이 깨어나자 가족들은 모두 환호성을 질렀다.

그녀가 깨어난 후 상태를 검진하던 의사들이 모두 황급히 방을 뛰어나가는 모습을 보았고 자신도 침대에서 일어나 밖으로 나가 본 그녀는 정확히 세칸 옆방에서 43세의 간호원이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급사한 것을 확인했다.

죽었다 깨어난 여인의 이야기를 들은 43살의 여인 가족들은 죽은 간호사를 해부하지 말라는 당부를 하였다.

이때문에 간호사의 사인은 아직도 밝혀지지 않았다.



(그림설명: 살았을 때 생물의 존엄성을 경시한 사람들이 들어가는 지옥)

두번째 이야기

이 가정주부는 58세이고 미국에서 교육 받은 대학 교수이다.

그녀의 사후세계 경험은 가스렌지가 작동이 안되어 가스렌지 뒤에 붙어있던 프로판 가스통을 만지다가 가스통 옆에 숨어있던 킹 코브라에 물리면서 였다.

그녀는 삼일장을 지내던 중 삼일째 되는 날 관을 박차고 일어났고 나를 방문한 그녀는 다음과 같은 사후 세계에 관한 증언을 했다.

그녀는 정신을 잃은 뒤 집밖에서 깨어났고 '집안에 들어가면 안된다'는 생각이 들은 그녀는 누군가 자신의 이름을 불러 뒤를 돌아다 보았다.

그녀의 뒤에는 양복을 입은 두명의 남자들이 서 있었고 그 사람들은 '잠깐 저쪽으로 좀 걷자'며 그녀를 어디론가 데려 가려고 했다.

순간 뒤를 돌아다본 그녀는 자신의 집이 안개속으로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안개가 걷히자 여러 사람들이 활짝 웃으며 '당신을 마중나왔어'라고 말했다.

그녀를 그데리고 온 청년들은 '저리로 좀 가자'고 하며 심판관에게 그녀를 데리고 갔고 심판관은 청년들이 동명이인을 잘못 데려 왔다며 그녀를 돌려보내라고 명령했다.

그녀는 다시 돌아가기 싫다고 짜증을 낸뒤 '여기까지 왔는데 다시 돌아갈꺼면 천국과 지옥이 실제로 있는 지 좀 보고가자'는 부탁을 하였고 잠시 망설인 심판 관은 두 명의 청년들에게 명령하여 그녀에게 천국과 지옥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먼저 천국을 가 본 그녀는 천국에 새와 물과 멋있는 집들이 있는 광경을 보았고 신선한 공기를 느낄 수 있던 그녀는 천국에 계속 있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두 청년은 그녀를 붙들고 지옥을 구경시켜 주었고 지옥에는 빨간 요괴들이 채찍을 들고 이승 에서 남을 무시하고 거짓말을 한 사람들의 등을 매우 세게 내리치고 있었다.

지옥구경이 끝난 뒤 공기가 거의 없는 관속에서 깨어난 그녀는 관뚜껑을 박차며 일어났고 이 광경을 본 스님들은 '귀신이 나왔다'며 기겁하여 절을 뛰쳐나갔다.



(그림설명: 알코올과 마약에 중독되어 소중한 육신을 혹사시킨 사람들의 지옥)

세번째 이야기

이 이야기는 동료 정신과 의사인 티 리오 펀 박사가 무앙만 박사에게 전해준 연구자료에서 옮긴 이야기다.

이 여인은 이름이 분추라고만 알려져 있다.

1952년 2월 5일, 나는 하루종일 일에 지쳐 목이 말라 집에 들어오자 마자 물을 찾았다.

너무나 졸려 잠시 탁자에 몸을 기대어 눈을 붙이려는 나는 순간적으로 눈앞이 환해지는 광경을 보고 놀라 바로 의자에서 일어났다.

의자에서 일어나 의자에 앉아있는 나의 모습을 본 나는 내 손을 봤지만 내 손은 투명하게 손 뒤에 있는 사물을 볼 수 있게 바뀌어 있었다.

집밖의 코코넛 나무에 걸터 앉아있던 나는 코코넛 나무로 부터 포근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고 집옆에 없던 길이 생겨 그 길을 걷던 나는 갑자기 내 뒤 에서 누가 큰 소리로 떠드는 소리를 들었다.

순간적으로 뒤를 돌아다본 나는 내 머리뒤에 바짝 머리를 들이대고 있던 두 명의 청년들을 볼 수 있었고 그들은 야먀대왕(태국의 염라대왕)의 사자들임을 짐작할 수 있었다.

'우리는 너를 지옥으로 데리고 가기위해 왔다'며 무서운 얼굴을 한 저승사자들은 내 손을 잡았고 나는 '절대로 안간다'며 그들에게서 도망을 치려고 노력했다.

'집안에 들어가서 가족들에게 인사하고 오겠다'며 집안으로 들어간 나는 어느새 벌써 가족들이 집에 도착하여 내 시신앞에 앉아 울고있는 모습을 보고 그들에게 달려가려고 빠르게 몸을 움직인 나는 무엇엔가 걸려 넘어졌다.

다시 몸을 일으킨 나는 가족들이 귀신을 본 듯 나를 두렵게 쳐다보고 있는 모습을 보았다.

분추는 무엇엔가 걸려 넘어지다 다시 혼이 몸속으로 들어가 소생하였고 남은 여생을 불쌍한 이웃을 도와주는 일에 바쳤다.



(그림설명: 도둑질을 하고 사기친 사람들이 떨어지는 지옥)

무앙만 박사가 발표한 위의 이야기들은 모두 사실일까?

위의 이야기에서 저승을 갔다 왔다는 사람들은 모두 사후세계를 경험했던 것일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