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 웹진 괴물딴지









심령학자들이 정의한 흉가 체크리스트



(그림설명: 낮에 사진을 찍은 남매 뒤에 서있는 귀신)

1988년 영국 심령연구학회 학자들은 귀신 체험 사례들과 설문조사를 통해 귀신들이 상주하거나 자주 출몰하는 장소에서 공통적으로 발생하는 초현상들을 분류하여 그 가운데 대표적인 현상들을 선별했다. 아래 14개 리스트에 해당되는 집들은 흉가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1. 알 수 없는 소리 - 집 안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소리가 들린다. 다른 방이나 자기 방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리면 눈에 보이지 않는 귀신이 물건을 움직일때 나는 소리다.

2. 혼자 닫히는 문 - 바람도 없는데 갑자기 열려있던 문이 큰 소리를 내며 닫히면 귀신이 사람들에게 자신이 근처에 있음을 알리는 것이다.

3. 혼자 움직인 집 안 물건들 - 아침에 일어나 집 안의 가구나 접시들의 위치가 엉뚱한 곳에 놓여있으면 귀신의 장난일 확률이 높다.

4. 혼자 공중에 뜨는 물건들 - 접시나 포크, 또는 칼 등이 혼자 움직이거나 공중에 뜨는 현상이 발생하면 귀신이 자신의 존재를 알리려고 사람들을 위협하기 시작하는 무서운 현상이다.

폴터가이스트로 불리우는 이 귀신들의 인간에 대한 공격은 경우에 따라 물건을 맞은 사람들이 직접 상해를 입는 사고가 발생한다.



(그림설명: 1차대전에서 전사한 막내가 형제 사진에 등장한 모습)

5. 전기와 관련된 초현상 - 전등이 자주 저절로 꺼지고 전기용품이 아무런 이유없이 고장나거나 TV 볼륨이 저절로 커졌다 작아졌다 하면 귀신의 장난일 가능성이 크다.

6. 동물들의 이상한 행태 - 집 안에 있는 멍멍이, 고양이, 새 등 애완동물들이 갑자기 놀라 방을 뛰쳐 나가거나 아무 것도 없는 허공을 향해 공격자세를 취하면 집 안에 상주하는 귀신을 보고 놀라는 행동일 확률이 높다.

7. 베터리와 관련된 문제 - 집에서 쓰는 면도기, 가전제품, 음향기기 등의 베터리가 너무 빨리 닳아 없어지는 현상이 발생하면 심령현상일 가능성이 높다.

8. 전혀 날 수 없는 소리 - 만약 집 안에서 무슨 소리인지 알 수 있지만 전혀 소리가 날 수 없는 상황에서 소리가 나면 귀신의 장난일 확률이 높다.

예를 들어 아무도 없는 집 안에서 누군가 마루를 걷는 소리가 들린다든지 또는 설겆이하는 소리가 들리는 등이 이 경우에 해당된다.



(그림설명: 자신의 비석에 나타난 무덤 주인의 얼굴)

9. 누군가 자신을 노려보거나 만지는 느낌 - 방안에 혼자 있는데 꼭 누군가 자신을 쳐다보고 있는 느낌이 들거나 머릿칼이나 옷자락이 저절로 움직이며 방안에 누가 있는 느낌이 들면 귀신일 확률이 높다.

10. 무언가 눈에 힐끗 보일때 - 어두운 방이나 복도에서 순간적으로 무엇인가 눈에 힐끗 보였다 사라지면 귀신일 확률이 높다. 사람들에게 형체가 목격하는 귀신은 오랫동안 상주했거나 원한이 극에 달한 귀신들로 사람들의 눈에 보이는 시간이 무척 길다.

11. 이유없이 뜨겁거나 차가운 장소 - 집 안 어느 한 지점이 이유없이 뜨겁거나 차갑고 이러한 장소가 집 안 여러 곳을 이동하면 귀신일 가능성이 높다.

12. 알 수 없는 냄새 - 집 안에 있을때 정체를 알 수 없는 냄새(고기굽는 냄새 또는 악취 등)가 나면 귀신이 자신이 억울하게 죽었을때의 상황을 재현하기 위해 사람의 후각을 자극했을 가능성이 높다.



(그림설명: 심령학자가 촬영한 도깨비불 무리)

13. 알 수 없는 멍이나 긁힌 자국 - 잠에서 깬후 몸에 원인을 알 수 없는 멍이나 긁힌 자국이 있으면 귀신이 몸에 직접 해를 입혔을 가능성이 높다.

14. 투명한 사람이 갑자기 앞에 나타날때 - 투명한 사람 모습이 갑자기 자신의 눈 앞에 나타나는 경우 역시 10항 처럼 귀신이 사람에게 무엇을 요구하거나 호소하는 경우일 가능성이 높다.

영국 심령학자들은 위의 체크리스트에 따라 귀신 현상 레벨을 G-X 로 구분, 흉가를 방문하면 귀신 레벨을 측정한다.

영국의 유명한 흉가 볼리 렉토리는 레벨이 G-14로 위 리스트의 초현상들이 모두 나타나 누구도 그 집을 들어가려고 하지 않는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