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인도인들에 의해 12000년 이상 버려진 죽음의 계곡



(그림설명: 죽음의 계곡옆 40km 지점에 도시가 있는 저드퍼시의 모습)

인도의 라자스탄주 저드퍼시 서쪽 40km 부근에는 얼마전까지만 해도 인도인들이 가까이 가기를 꺼려하는 죽음의 계곡이 존재 하고 있습니다.

동식물이 자라지 않는 계곡에 발을 들여놓는 사람들은 모두 6개월 사이 머리카락이 빠진뒤 원인모를 병으로 사망하는 무서운 저주가 내렸고, 이를 두려워 한 인도 인들과 과거에 인도를 지배한 영국인들은 저드퍼시를 '죽음의 도시'라고 부르게 되었습니다.

인도와 파키스탄이 핵전쟁을 불사하기 직전까지 갔던 1998년, UN에서 파견나온 핵전술 전문가들은 인도와 파키스탄이 서로 핵을 쏘지 못하게 막으려 양국의 정상회담을 주선하기 위해 뉴델리를 방문 하였으며 그들은 우연한 기회에 인도의 정부 관리로 부터 저드퍼시 죽음의 계곡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 인도역사의 12000년만에 처음으로 방사능 보호복을 입고 문제의 장소를 방문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림설명: 원자탄을 맞아 크게 폭발하는 집의 모습)

문제의 장소로 부터 32km떨어진 저드퍼에서 방사능 오염도를 체크한 UN의 과학자들은 저드퍼에서 검출된 방사능의 오염도가 기준치를 훨씬 초과하여 현재 지구상에 존재하는 모든 방사능 측정기계들의 가능한 수치의 눈금을 모두 초과하였으며 현재 까지 이렇게 심한 방사능 오염을 본적이 없던 과학자 들은 저드퍼시를 '과거에 엄청나게 큰 핵폭발이
있었던 미스테리한 지점'이라고 부르기 시작하게 됩니다.

34000년전에 기록된 것으로 추정되는 고대 인도의 마하바하라타경에는 저드퍼에 관한 다음과 같은 문장이 등장을 하고 있습니다.

'나쁜신이 죽으면서 그가 발사한 단 한발의 발사체는 우주전체의 힘과 동일한 에너지를 발산하였다. 폭발 과 함께 눈부시게 일어난 구름과 불길은 태양의 10000배 만큼 빛났고, 모든 발산체를 하늘높이 치켜올렸다. 이것은 다른 신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알수없는 무기였다. 무방비상태로 우리를 도와주던 신들은 모두 이 무기를 맞아 우리와 함께 산화 하였다. 이는 실로 엄청난 죽음의 상징이었다."



(그림설명: 마하바하라타경에서 나쁜신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신들의 모습)

'폭발이 있은뒤 생존자를 찾아 지역을 탐사하게된 하늘신들은 무기를 맞은 시체가 너무나도 심하게 그을려 형체를 알아볼수 없을만큼 손상되었다는 사실을 깨닫고 소스라치게 놀랐다. 폭발후 몇시간이 지난뒤 인근 지역에 있는 모든 동식물은 눈에 보이지 않는 힘에 의해 하나둘씩 쓰러졌고, 문제의 지역은 신들에 의해 검사되기 시작하였다.'
'자신앞에 코끼리가 힘없이 쓰러지는 광경을 지켜본 신들은 모두 자신의 몸을 물속으로 숨겨 도망을 쳤지만, 물도 모두 같이 오염되어 그들도 끝내 죽을수 밖에 없었다.'
'8700여마리의 코끼리와 6명의 신, 그리고 수십여만 명의 용감한 전사들과 시민들을 산화시킨 대폭발은 자신의 비행물체가 좌초한 나쁜신에 의해 저질러진 인류에 대한 최후의 저주이자 최악의 피해를 낸 역사에 길이 남을 참사중의 참사였다.'


(그림설명: 마하바하라타경에 의해 서술된, 죽으면서 지상에 보복을 한 나쁜신의 모습)

과연 34000년전에 쓰여졌다는 마하바하라타경에 소개된 핵전쟁의 기록은 당시 실제로 일어난 상황을 후세에 남긴 실화였을까요?

12000년전 처음으로 사람이 저드퍼시를 들어갔다 원인모르게 죽었다는 기록이 있는 인도는 현재까지 수만여명의 사람들과 셀수없는 숫자의 동식물을 죽인 주범이 방사능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경악을 금치못했습니다.

34000년전 인도의 저드퍼시에 핵탄두를 발사한 신의 정체는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