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베리아 [지각심층의 괴소리] 녹음테입 입수



(사진설명: 시베리아에서 유전을 찾다 지각심층의 문을 뚫은 아조라제 박사)

1970년말 꽁꽁 얼어붙은 구 소련 시베리아 땅에서 지하유전을 찾던 과학자들은 당시 소련이 세계 최초로 발명해냈던 지하 23km를 뚫을 수 있던 큰 드릴을 이용해 땅에 구멍을 뚫었다.

어느날 드릴이 지하 20km를 뚫었을때 계속하여 영하였던 땅 밑의 온도는 화씨 2000도 이상으로 급상승 했고 드릴이 녹을 것을 걱정한 과학자들은 다시 드릴을 지상으로 끌어올릴 것을 인부들에게 요청했다.



(사진설명: 지하 20KM 구멍을 뚫은 기계)

분명히 용암을 건드렸을 것이라고 추측했던 과학자들은 드릴의 끝에 무엇인가가 붙어있는 것 같다고 소리치던 인부의 말을 듣고 이를 확인하기 위해 곧바로 현장으로 달려갔다.

사고 현장에는 계속하여 이상한 비명소리가 들렸고 구멍에 귀를 귀울인 한 과학자는 자신이 휴대하고 있던 지각 측정 녹음기를 줄에 묶어 구멍에 내려보냈다.



(사진설명: 세계에서 유일하게 이 사건을 보도했던 암메누사스티아의 당시자료 사진)

그 일이 있은 후 암메누사스티아 라는 핀란드 신문사와 인터뷰를 했던 당시 유전탐사팀의 팀장 아조라제 박사는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다.

"제 나라 (구 소련)에는 종교의 자유가 없기 때문에 저는 천당이나 지옥이라는것을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그날.. 그 이상했던 일을 목격했던 저는..

확실히 천당과 지옥을 믿게 되었으며 혹시 저희 유전발굴팀이 그날 실수로 지옥의 문을 열었던 것은 아닌가라는 이상한 의문을 가졌습니다."

-------------------------------------------------
[심층의 괴소리 듣기]
-------------------------------------------------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