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엑소시스트의 실제 모델인 소년 롤란드



(그림설명: 엑소시즘을 위해 소녀의 집을 찾아온 신부)

1971년 피터 블래티에 의해 쓰여진 책 엑소시스트는 뉴욕타임즈의 베스트셀러 리스트에 뽑힌후 전세계로 퍼져나갔다.

엑소시즘을 통해 악마에 씌인 어린 여자아이를 악마로 부터 구출한다는 이야기의 엑소시스트는 1973년 미국 헐리우드의 워너 브라더스에 의해 영화로 만들어졌고 1974년 일반에 발표된 영화 엑소시스트는 현재까지 발표된 공포영화 중 가장 성공적인 영화 중 하나다.

1974년 아카데미상의 10위권 후보에 올랐던 영화 엑소시스트는 2개의 오스카를 이긴뒤 피터 블래티를 공포소설의 대가로 만들었고 미국의 NBC TV는 엑소시스트가 피터 블래티의 머리에서 나온 창작이 아닌 1949년 미국에서 실제로 일어났던 일화를 다룬 논픽션 저서라는 사실을 발표한다.



(그림설명: 영화를 통해 일반인들에게 전달된 엑소시즘)

현재 로마의 교황청에 의해 '20세기 최악의 악마출몰 사건'으로 손꼽히고 있는 1949년 미국 레이니어 산 근처 엑소시즘의 일화는 다음과 같다.

1949년 13살 소년인 롤란드는 어느날 갑자기 밤마다 악몽을 꾸고 침대가 혼자 움직이며 침대밑에서 짐승의 소리같은 이상한 울음소리가 들리는 현상을 겪고 부모님께 자신의 주위에서 자꾸 이상한 현상이 일어난다는 얘기를 했다.

처음에 어린아이가 장난을 치는줄 알았던 부모는 어느날 평상시와 같이 식사를 하던 아이가 갑자기 뒤로 넘어진 뒤 눈에 보이지 않는 어떤 물체에 의해 벽쪽으로 끌려가 탁자의 모서리에 부딪히는 광경을 목격한뒤 레이니어에 있는 카톨릭 교회의 신부를 불러 '엑소시즘을 해달라'는 간곡한 부탁을 한다.



(그림설명: 몸속에 악마가 들어가있는 영화속 주인공)

카톨릭 교회에서 파견나간 루더 셜츠 신부는 아이의 집에 도착한뒤 부모와 인사하는 사이 갑자기 2층 소년의 방에서 롤란드가 비명을 지르는 광경을 목격한다.

2층으로 급하게 뛰어올라간 셜츠 신부는 잠옷을 입고있던 롤란드가 그의 얼굴에 위장액을 밷는 광경을 목격하고 롤란드의 손과 발을 잡고 움직이지 못하게 하려던 셜츠 신부는 아이의 힘이 어른인 자신보다 더 세다는 사실을 알고 이는 분명 악마의 장난이라고 추측했다.

아이를 성당으로 데려와 성당에서 4명의 신부들과 함께 엑소시즘을 하기 시작한 셜츠 신부는 웃통을 벗고있던 아이의 뱃가죽에 "도와주세요(Help me)" 라는 말이 피멍으로 혼자 생기는 괴이한 상황을 목격하였고 신부들 중 한명은 롤란드가 갑자기 침대 스프링으로 찔러 깊은 상처를 입는다.



(그림설명: 영화감독이 영화속에 집어넣은 1/30초의 호러 커트 사진)

그후 약 5개월간 성당의 침실에 머물며 신부들에 의해 엑소시즘 의식을 받은 롤란드는 1949년 12월 이태리 밀란에서 가져온 성수를 맞고 엄청난 통증을 호소한뒤 점차 악마의 힘이 약해졌다.

후에 더 이상 악마에 의한 괴롭힘을 받지않은 롤란드는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었고 롤란드의 엑소시즘에 참가했던 신부들은 그 후 전세계를 돌아다니며 악마가 몸에 들어간 사람들을 치료 하는데 최선을 다하였다.

영화와는 달리 실제 주인공은 남자 아이였고 엑소시즘은 집안에서 일어나지 않고 성당안에서 일어났다.

엑소시즘을 행한 신부들 역시 한 사람이 아닌 전세계에서 온 4명 이상의 신부들이고 악마는 영화같이 금방 없어지지 않고 5개월간이나 시간을 끌며 소년과 신부들을 괴롭혔다.

악마의 존재가 사람의 몸속에 들어가는 이유는 무엇일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