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13년 터키에서 제작된 정체불명의 세계지도



(터키 해군의 피리 레이란 장군 이름이 새겨진 1513년의 세계지도)

1986년 갑작스런 지진 때문에 무너진 고대 터키의 콘스탄티노플 왕궁에서 대리석 복구 작업을 벌이던 이스탄불대학의 고고학자 카샤이미는 중세시대 터키의 이슬람 장성들이 머물던 한 암실의 무너진 벽 속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지도 한 장을 발견했다.

"피리 레이스"라는 이름이 쓰여져있던 지도는 세계를 남극과 북극으로 나눈 뒤 남미와 남아프리카를 정확하게 묘사했다. 이 사실을 발견한 카샤이미는 즉시 터키정부에 소식을 전했다.

터키의 국방연구소에서 시행한 카본 데이팅 실험을 통해 지도가 정확히 400여 년 전에 제조되었다는 것을 발견한 고고학자들은 중세시대 터키의 과학 및 군사력 수준을 재평가했다.



(지구의 지축이 바뀌기 전 남극 옆에 존재한 현재의 남극대륙 모습)

1516년 당시 기록을 통해 '피리 레이스'란 사람이 1513년 터키의 해군제독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고고학자들은 중세시대에 제조된 지도 속에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 여러 개의 대형 섬들의 위치가 정확히 표기되어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미국의 요청에 따라 고대지도를 미국에 전달한 터키 정부는 몇 년 후 미국으로부터 지도에 관한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지도에 나타난 남극의 깊은 빙하 속 지층 모습을 초음파로 검사한 미국의 과학자들은 지도에 나오는 남극의 모습이 적어도 14,000년 전의 남극대륙이란 사실을 발견했다.

이 소식을 듣게 된 미국의 이집트 원정 고고학자 햅굿은 이집트에도 고대 알렉산드리아의 문명이 만든 중세시대 터키의 지도와 거의 똑같은 모습의 지도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정부에 전달했다.

고대 이집트의 피라미드에서 발견된 괴 지도는 약 2,500년 전에 만들어졌던 것으로 판명되었다.



(세계지도의 중앙부분에 나타난, 현재 없어진 대륙)

오래전부터 바다속으로 가라앉아버린 고대 문명국 아틀란티스에 관심이 있던 미국은 터키에서 지도가 발견된 10년 후 1996년 우주왕복선 아틀란티스 호를 대기권에 발사해 사라진 대륙을 찾기 위한 특수 항공촬영에 돌입했다.

14,000년 전 지구모습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 지도에 게시된 대륙들의 정확한 지점을 집중적으로 촬영한 미국의 우주항공국 NASA는 플로리다 주 앞바다와 이집트의 앞바다에 정체불명의 해저유적지들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아틀란티스호의 항공사진을 분석한 뒤 4년간의 협상 끝에 이집트정부와 문제의 지역을 함께 탐사한 미국은 2000년 6월 3일 이집트 앞바다에서 고대 알렉산드리아의 헤라클레이온과 메노우티스의 바다속 유적지를 발견했다.



(2500년 전 바다속으로 가라앉아버린 고대도시 헤라클레이온과 메노우티스의 유적)

현재 미국 측에 의해 탐사되고 있는 플로리다 주 앞바다의 고대 유적지는 철저한 베일에 가려져 외부로 아무런 뉴스가 전달되고 있지 않다.

플로리다 주 앞바다에 아틀란티스가 있을 수 있다는 추측을 하는 많은 사람들은 현재 죽음을 무릅쓰고 버뮤다 삼각지 근처를 찾아다니고 있다.

과연 1513년 위의 지도를 제작한 레이스제독은 지도의 원 내용을 어느 문서에서 찾아냈던 것일까?

그리고 왜 위의 세계지도는 후세에 전달되지 않고 벽 속에 숨겨져 있었던 것 일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