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프전 당시 미군이 계획한 알라신의 홀로그램 작전 공개



(그림설명: 한국동란중 경기도 상공에 나타나 서울의 융단폭격을 막은 그리스도의 형상)

1950년대초 UN군과 영국군의 강한 반대를 무릅쓰고 인민군과 시민들이 섞여있던 서울을 무차별 융단폭격 하려던 미 공군의 B-29 비행단은 경기도를 지나던중 갑자기 하늘에 나타난 그리스도의 형상을 목격한뒤 즉각 본부에 이 사실을 보고하게 됩니다.

그리스도의 형상이 나타났다는 보고를 받은 미국의 극동사령부는 몇분간의 회의끝에 "기수를 돌리라"는 명령을 내렸고, 하늘에 나타난 그리스도의 형상은 미처 남쪽으로 피난못간 수십만의 서울시민들의 목숨을 구할수 있었습니다.

현재 비밀이 해제된 미국의 극비문서에 남아있는 위의 일화는 얼마전 일반 언론에 그리스도의 모습이 담긴 자료사진까지 공개하여, 세계인들에게 커다란 충격을 주었습니다.



(그림설명: 걸프전당시 밤 하늘에 그물을 친것같은 바그다드의 대공망 모습)

한국전쟁중 발생한, 과학적으로 증명할수없는 몇몇의 미스테리들중 위의 일화는 절대적인 폭격 권한을 가지고 있던 미군의 고위장성들에게 커다란 충격을 주게 되었으며 이 사건을 조사한 OSS는 그때 부터 적군에게 눈의 착각에 인한 심리를 조정할수 있는 새로운 심리전술을 개발하기 시작하였다고 합니다.

프로젝트 Owl Sight(부엉이의 시야)로 명명된, 눈의 착각에 의한 심리전은 특수 거울을 이용한 군인들과 장비들의 완벽한 투명효과, 프로젝터나 홀로그램
기계를 이용한 가상 적군과 장비의 조성, 그리고 삐라등으로 적군의 요점에 유언비어를 뿌리는 심리전 등이 검토되었으며 1960년대초 미국의 육군 연구소에 의해 최초로 개발된 홀로그램은 미래에 일어날수있는 전쟁에서, 적에게 커다란 영향을 줄수 있는 신전술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홀로그램 심리전의 실체는 1967년 베트남전에 투입된 미군의 팬텀(도깨비)기가 호치민시를 폭격할때 특수 홀로그램장치를 이용하여 비행기근처에 여러대의 가짜 팬텀기의 형상을 만들어, 적군이 고사포를 소비 하도록 유도하였으며 실전에서 커다란 효과를 본 홀로그램의 전술은 그후 미국의 국방연구소에 의해 계속 연구 발전이 되었습니다.



(그림설명: Desert Storm 작전중 이라크 수방사군인들의 낮과 밤이 다른 모습)

1990년 8월 2일, 쿠웨이트를 침공/점령한 이라크의 사담후세인 대통령을 견제하기 위해 페르시아만에 파견된 미국을 주축으로 한 연합군은 일명 Desert
Shield(사막의 방패) 작전에서 쿠웨이트를 해방 시키기 위한 긴급방안에 관한 논의를 시작하였다고 하며, 당시까지만 해도 홀로그램 심리전에 관한 아무런 정보를 얻지못한 연합군은 미군측이 "바그 다드 하늘에 알라신의 형상을 프로젝트하여 회교도 군인들이 자동적으로 항복을 하게 심리전을 펼쳐 보겠다"는 제의를 하자 이를 거절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연합군이 홀로그램작전을 거부한뒤 곧장 Desert Sto-
rm(사막의 폭풍)작전에 들어간 엽합군은, 이라크의 방공망 수준이 상당히 높다는 사실을 발견한뒤 미군에게 홀로그램을 이용하여 방공망을 교란할수 있느냐는 문의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후 레이다에 안걸리고 무중력을 이용할수있는 다크 스타 정찰기 3대를 바그다드의 상공에 배치한 미군은 그때부터 수십여대의 비행기 홀로그램을 만들어 바그다드의 어두운 상공에 날리기 시작하였으며 이 광경을 목격한 이라크의 수도방위 사령부는 "미군 측이 새로운 전술로 레이다를 교란시킨것같다"고 판단하여 밤하늘에 그물같이 대공포를 퍼붇게 됩니다.



(그림설명: 미국의 국방연구소가 만든 F-117 Nighhawk 전폭기의 홀로그램 영상)

그후 하늘에 나타난뒤 샘미사일의 추적에 걸리지 않고, 대공포에 아무런 영향을 받지않던 비행기들을 의심하기 시작한 이라크의 수방사는, 실제로 레이다에 잡히기 시작한 F-15 II 전폭기와 영국의 토네이도 전폭기들이 격추되자, "소리없이 레이다에 잡히지 않는 괴 비행기들은 격추하려 들지 마라"는 명령을 내리게 됩니다.

그후 실제로 레이다에 않걸리며 밤하늘에 육안으로 확인된 괴형상의 F-117 스텔스 비행기의 폭격을 받기 시작한 이라크의 수방사 군인들은 전쟁이 끝날 무렵 극도로 불안전한 심리반응을 일으키기 시작 하였으며 이라크가 무릎을 꿇은뒤 연합군에 의해 밝혀진 정보에 의하면, 당시 이라크의 수방사 군인들중 상당수는 극도의 초조함을 보이다 탈영, 전원 사살되었습니다.

후에 홀로그램 심리전 작전이 대성공이었음을 확인한 미군은 걸프전이후 쏘아올린 첩보위성에 홀로그램
장치를 장착하여, 적국에 UFO나 괴물등의 형상을 쏘아내려 그들의 군대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1950년대초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발생한, 수십만의 시민 목숨을 구한 그리스도 형상출현 사건은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졌던것 일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