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유명한 예언가들의 빗나간 예언들 모음



(사진설명: 적중한 예언도 많았지만 빗나간 예언도 많았던 예언가 에드가 케이시)

전생에 자신이 아틀란티스인이었다고 말하고 최면상태에서 예언을 했던 미국의 대 예언가 에드가 케이시.

1945년에 생을 마감하기 전 까지 매일매일 하루에 책 반권 분의 예언을 남긴 그는 '20세기에서 가장 신통했던 예언가'로 손꼽히고 있다.

그의 예언이 정확히 적중했던 예로는

1. 2차 세계대전의 종전 날짜
2. 케네디 대통령의 암살
3. 우주 왕복선 챌린저호의 폭발사고
4.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사고
5. 구 소련의 민주화
6. 1998년 이집트의 새로운 유적지 발견

등이 있었으나,

적중을 못했던 예로는

1. 1960년대 아틀란티스 대륙의 출몰설
2. 1990년대 일본대륙의 침몰설
3. 1990년말의 지구 자극 변화설
4. 2000년이 되기전 암치료약 개발설
5. 전세계의 공산주의 붕괴설
6. 로마 교황청의 해산설
7. 1970년경 인류의 텔레파시 발견설
8. 전세계의 합동 화산 폭팔설
9. 전세계의 땅 3분의 2 수장설

등이 있었다.

그가 살아생전 집필하고 남겼던 예언서들은 현재 400여권이 넘지만 이 책들은 거의 모두 예언의 유효기일이 지났다.



(사진설명: 1999년 7월 예언이 빗나간 노스트라다무스)

----------------------------------------
1999년 7월 공포의 대왕 예언
----------------------------------------

L'an mil neuf cens nonante neuf sept mois,
1999년의 7번째 달,
Du ciel viendra un gran Roy d'effrayeur.
공포의 대왕은 하늘에서 내려올것이다.
----------------------------------------

공포의 대왕이 하늘에서 내려와 징기스칸을 부활시킨다는 이 예언..

올해 8월 불란서 파리에서는 "400여년전 노스트라다무스가 예언했던 공포의 대왕이 지금 대기권에 떠있는 러시아의 우주정거장 미르호" 라는 유언비어가 급속도로 퍼지는 바람에 "미르호가 8월 13일에 파리에 추락하고 그 안에 들어있는 풀루토늄이 모두 폭발한다"는 허무맹랑한 소문이 퍼져 시민들이 멸망을 걱정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 소문을 들은 시민들중 일부는 자포자기로 8월 13일이 되기전 자신의 전재산을 교회에 기부하거나 음독자살 같은 이상한 준비를 하고 있었다고 전해진다.

이 유언비어는 계속하여 부풀려졌고 마침내 "미르호가 폭발을 하기 직전 우리는 이번 세기의 마지막 개기일식을 통해 그 예언이 사실임을 알 수 있을 것 이다" 라는 엉뚱한 소문이 시중에 나돌기 시작하였고, 실제로 1999년 8월달에 있던 세기의 마지막 개기일식을 지켜보던 시민들중 대다수는 일식도중 엄청난 공포감을 느꼈다.

8월 13일 멀쩡한 상태로 남아있던 우주정거장 미르호는 추락대신 기체결함으로 인하여 2000년부터 우주의 찌거기로 남아있게 되었다.

인공위성 추락설은 세계인들이 인터넷을 통해 말도 안되는 예언을 퍼뜨렸던 해프닝에 불과했으나 그 허무맹랑했던 예언을 믿고 따랐던 사람들은 하나같이 '큰 교훈'을 얻게 되었다.

그 교훈이란 우리가 믿고 따르려 했던 그 예언이라는 멍청한 발언이 사람에 따라 운명이 좌우될 수 있는 허무맹랑한 망언이었다는 것과 미래에 어느 장소에서나 나타날 수 있는 예언을 듣는 사람은 절대로 현혹되지 말아야 하고 자신의 일이나 충실히 하라는 것이다.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을 잘못 해석하고 헤일밥 혜성을 우주선으로 오인한 뒤 집단 자살을 했던 헤븐스 게이트 집단.

그들은 죽는 순간까지 자신들은 우주선을 타고 극락을 가는 것으로 착각을 했을 것이다.

요즘 시중에 떠도는 유언비어와 소문들..

이것은 믿어서도, 현혹이 되어서도 안될 큰 문제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