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명화 최후의 만찬에 숨겨진 이야기



(그림설명: 이태리 밀라노의 도미니카 수도원에 그려져있는 최후의 만찬)

대제사장과 군인들에게 연행되기 전 마지막으로 12명의 제자들과 만찬을 가진 예수의 모습을 묘사한 그림 '최후의 만찬'은 르네상스 시대의 대가 레오나르도 다빈치에 의해 그려졌다.

1491년부터 1498년까지 무려 7년간의 기간동안 단 한사람에 의해 그려진 최후의 만찬은 현재 이태리의 밀라노의 산타마리아 델레 그라치에 수도원에 그려져 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명작 최후의 만찬에는 다음과 같은 일화가 숨겨져 있다.



(그림설명: 19세 젊은이가 모델로 쓰여진 그림속의 예수모습)

1491년, 새로 지어진 수도원의 벽화를 그릴 유명한 화가를 찾던 로마 교황청은 당시 이태리에서 명성이 높던 화가 레오나르도 다빈치를 불러 예수의 제자들과의 마지막 만찬 광경을 벽화로 그려줄 것을는 부탁했다.

부탁을 받은 다빈치는 그때부터 실제로 그림의 모델들을 찾아다녔으며 오랜 엄선 끝에 1492년 예수의 모습을 상징할 수 있는 깨끗하고 선하게 생긴 19세의 젊은이를 찾은뒤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했다.

그후 6년동안 예수의 11명 제자그림을 모두 다 완성한 다빈치는 마지막으로 예수를 밀고한 배반자인 가롯 유다의 모델을 찾아다녔다.



(그림설명: 살인자가 모델로 쓰여진 유다의 얼굴)

다빈치가 가롯 유다의 모델을 찾는다는 소식을 듣게된 로마의 시장은 로마 지하 감옥 속에 사형을 기다리고 있는 수백명의 죄수들이 있으니 그곳에서 한번 모델을 찾아보라는 제안을 했다.

그의 제안을 승락한 다빈치는 로마에서 가장 잔인하고 악랄한 살인을 저지른 사형수 감옥을 방문한 뒤 그곳에서 사형을 기다리고 있던 한 죄수를 선택했다.

1500년전 유대 대제사장과 바리세인들에게 은화 몇개를 받고 예수를 팔아넘긴 못된 사람의 얼굴을 묘사한 다빈치는 몇달에 걸친 작업을 통해 유다의 모습을 완성한 뒤 모델은 이제 감옥으로 돌아가도 좋다고 말했다.

연행되다 갑자기 결박을 풀고 다빈치 앞에 무릎을 꿇은 살인범은 다빈치에게 계속 자신을 모르겠냐는 질문을 했는데 다빈치는 "난 당신같은 사람을 내 인생에서 만난적이 없소" 라고 대답했다.

순간 젊은이는 다빈치가 완성한 최후의 만찬을 가리키며 다음과 같은 말을 부르짖었다.

"저기 저 그림속에 그려진.. 6년전 예수의 모델이 바로 나였소.."



(그림설명: 얼마전 복원작업을 끝낸 최후의 만찬 그림)

현재 이태리의 르네상스 미술역사에 등장하는 위의 일화는 실화였을까?

그렇게 얼굴이 성스럽고 깨끗했던 젊은이가 로마 최악의 살인마로 돌변하였다는 사실을 알게된 다빈치는 커다란 충격을 받았으며 이 그림 이후로 성장한 예수의 그림을 더이상 그리지 않았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