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세계대전당시 U-Boat의 기관사가 목격한 UFO의 정체는



(그림설명: 알비씨가 소유하고있는 옛 독일군의 십자성훈장)

1945년 베를린이 함락되기 직전, 독일의 친위대는 전쟁이 끝나면 연합군에 공개가 될수없는, 초특급 비밀프로젝트들의 연구내용과 관련자료들을 초소형 마이크로 필름속에 담아 U-Boat를 이용하여 일본과 아르헨티나등의 우방국으로 이들을 옮겼습니다.

넒이 1m, 높이 1.5m의 쇠 드럼통들 안에 가득차있던 마이크로필름들의 대부분은 BHM-12란 코드이름이 있던 최신형 U-Boat(독일 해군의 잠수함)에 실렸다고 하며, 1945년에 개량이 되어 건조된 BHM-12는 보통 잠수함들보다 훨씬 적은 숫자의 승무원으로 움직일수 있는 신형이었습니다.

얼마전 아르헨티나의 UFO 연합 TV 프로그램에서는 1945년당시 자신이 BHM-12의 기관사였다는 주장을 한 노인과의 인터뷰를 방영하였습니다.



(그림설명: 현재 아르헨티나에 남아있는 U-Boat의 정박장)

몇장의 증거사진들을 자료로 가지고있던 알비란 이름의 노인은, 서투른 스페인어로 자신이 2차 세계 대전당시 독일군 친위대의 U-Boat 기관사였다는 사실을 얘기하였으며 그는 당시 자신이 독일 정부로부터 수여받은 십자성훈장을 가지고 나왔습니다.

그의 주장인즉, 1945년 3월 12일 남극을 거쳐 아르헨
티나로 항해를 하던 BHM-12는 아르헨티나의 해군과 접선을 하기위해 남극의 수면에 나와있다가, 거대한 UFO를 목격하였으며 뚜렸한 나찌문장이 그려져있던 정체불명의 UFO 밑부분에는 독일군 팬저전차의 포탑이 달려있었습니다.



(그림설명: 2차세계대전중 침몰한 U-Boat에서 나온 수백만불어치의 금덩이들)

당시 잠수함의 빙하옆에 내린 UFO에서는 한번도 본적이 없는 파란색 군복을 입은 정체불명의 청년 들이 신무기를 가지고 내렸으며 BHM-12속에 타있던 모든 승무원들을 밖으로 소집한 괴청년들은 승무원중 누가 선장이고, 기관사냐는 질문을 한뒤 '2명이 BHM-12를 항해할수있느냐'는 기괴한 질문을 했습니다.

당시 파란군복을 입은 정체불명의 군인들이 자신의 능력을 시험하는줄 착각한 선장은, 'BHM-12는 기체에 장착된 자동항해장치때문에 1명의 기관사만으로도 움직일수있다'는 장담을 하였으며 알비씨는 두번이나 반복하여 '그 말이 사실이냐'는 질문을 하던 괴청년들의 모습을 기억했습니다.

순간 괴청년들은 기관사였던 알비씨를 자신의 뒤로 뺀뒤, 가지고있던 자동소총으로 6명의 승무원들을 사살하였으며 괴청년들은 알비씨에게 '시키는 대로만 하면 목숨을 살려주겠다'는 약속을 하였습니다.



(그림설명: 현재 독일의 U-Boat박물관에 남아있는 BHM-12호의 사진)

4명의 괴청년들은 U-Boat속에있던 마이크로필름을 UFO에 실은뒤 남쪽으로 날아갔으며 그들이 시킨대로 U-Boat를 인근의 아르헨티나항구로 항해한 알비씨는 곧장 연합군에 의해 체포가 되었습니다.

그후 군사재판에서 2년형을 받고 아르헨티나의 시민이 된 알비씨는 어느날 정체를 알수없는 사람 으로부터 옛 독일군 십자성 훈장을 건네받았습니다.

과연 알비씨는 독일의 패망직전 전설로 알려져있던 히틀러의 비밀군대를 만나봤던것일까요?

알비씨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당시 파란 군복을 입고 UFO를 타고다니던 군인들의 실제정체는 무엇이었을까요?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