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마다 바다위를 떠다니는 유령선에 관한 고찰



(그림설명: 독일 앞바다에서 자주 목격되는 유령선)

1990년 9월 29일, 영국 사우스 웨일스에 있는 작은 항구도시 윌립톤에는 칠흑같은 밤에 정체를 알수없는 대형 여객선이 소리없이 정박해 마을 사람들이 모여드는 소동이 발생했다.

이름이 라스 트레스 마리아스인 이 배를 조사하던 영국의 해양청 관리들은 라스 트레스 마리아스 라는 여객선이 1974년 스페인 앞바다에서 침몰되어 수백명의 인명을 앗아간 배였다는 사실을 알게된 뒤 무척 놀랐다.

당시 배 안에 들어간 관리들은 배 속에 아무도 없고 식탁 위의 음식들은 방금 차린 것 처럼 김이 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해군의 레이다 자료에 따르면 문제의 배는 영국의 사우스 웨일즈 지방 앞 45km 근처에 갑자기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그림설명: 현재 물속에 침몰되어있는 타이타닉)

과연 당시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던 마리아스호는 유령선이었을까?

마리아스호의 탐사 당시 찍은 사진들과 동영상은 지금도 남아있으며 이 사건의 진위는 아직까지 풀리지 않았다.

유령선 발견 이후 영국 사우스 웨일스 윌립톤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유령선을 두려워 하여 밤낚시를 피하기 시작했고 주민들은 1984년에 술에 취한채 밤 낚시를 나갔던 이혼남 윌리암스가 사라진 것이 유령선과 관계가 있는 것 아닌가 생각했다.



(그림설명: 반동강난 타이타닉의 뒷부분)

유령선들은 지난 수백년간 많은 사람들에게 목격됐다.

유령선의 유형은 수백년전 미국 대륙을 발견했던 스페인의 구식모델부터 2차 대전 당시 침몰한 군함들과 수송선, 그리고 잠수함에 이르기까지 많은 종류가 있다.

과연 유령선들이 나타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혹시 유령선으로 떠도는 배들은 침몰 당시 4차원 같은 미지의 세계 속으로 빠져들어간 배들은 아닐까?



(그림설명: 영국에 나타난 정체불명의 유령선 - 라스 트레스 마리아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