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년 만에 사람 잡은 귀신 기차



(그림설명: 공포스러운 귀신 기차)

2010년 8월 27일 새벽 3시 미국 노스 캐로라이나 주 스테이츠빌에서는 귀신 기차를 보기 위해 현장에 모여든 10여명의 주민들 중 한명이 기차에 치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891년 8월 27일 같은 장소에서는 새벽 3시 경 기차 사고가 발생해 30명에 가까운 승객들이 숨졌는데 사고가 발생한 이후 많은 사람들이 귀신 기차와 피해자들, 그리고 승무원 등을 목격했다.



(그림설명: 사고가 발생한 지점)

주민들은 매해 8월 27일 새벽 3시마다 기차 경적 소리가 멀리서 들리며 귀신들이 가득 탄 기차가 목격된다고 믿었고 이번에 숨진이도 귀신을 보기 위해 철도를 걷다 변을 당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피해자 크리스토퍼 카이저(29)는 현대식 기차가 큰 경적 소리를 내며 다가오는데 전혀 의식하지 못하다 충돌 직전에 기차를 발견하고 옆에 서 있던 여인을 안전한 곳으로 밀치고 숨졌다.

크리스토퍼가 밀친 여인은 언덕을 구르며 떨어진 뒤 병원으로 옮겨졌고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여인은 만약 기차를 발견한 크리스토퍼가 그녀를 밀치지 않고 혼자 피했으면 숨질 뻔 했으나 그가 극적으로 밀어내 살았다.

크리스토퍼를 친 기차의 승무원들은 철도에 사람 둘이 서 있는 것을 발견하고 브레이크를 건채 경적을 계속 울렸는데 그들이 충돌 직전까지 기차를 의식하지 못한 것 처럼 보였다고 증언했다.



(그림설명: 사진으로 촬영된 철도 귀신)

크리스토퍼는 과연 귀신에 홀려 실제로 충돌 직전까지 기차가 오는 것을 모르고 있다가 옆에 있던 여인의 목숨을 구하고 죽은 것 일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