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와 외계인의 혼혈 입증에 나선 제카리아 시친



(그림설명: 수메리아 점토판에 새겨진 푸아비 여왕)

최초의 인류, 고대 수메리아인 문명 해석과 태양계 12번째 행성 니비루의 존재 연구로 유명한 인류학자 제카리아 시친(90)이 4,500년 된 우르 제국의 여왕 유골에서 DNA를 채취하면 고대 군주들이 지구를 방문한 외계인들과 혼혈임을 입증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마지막 작업에 90년 인생의 모든 것을 걸겠다고 발표해 화제가 됐다.



(그림설명: 푸아비 여왕의 무덤에서 발견된 유물)

1976년 이래 고대 수메리아 왕족이 외계인들과 혼혈이라고 주장해온 제카리아 시친은 현재까지 '지구 연대기 시리즈' 등 14권의 책을 저술했다. 그는 태양계에 12번째 행성 니비루가 존재하고 그곳에서 '아눈나키'라는 외계인들이 수천년전 지구를 방문해 인간을 창조했음을 수메리아 점토판 기록에서 발견하고 구약성서에 언급된 네피림들이 곧 이들이라고 주장했다.

1920년대 이라크에서 발견된 푸아비 여왕의 유골에서 DNA를 채취하면 사실이 증명될 것이라는 제카리아 시친은 40세쯤에 사망한 푸아비 여왕이 수메리아어로 여신을 뜻하는 '닌'으로 불렸는데 그녀는 당시 수메리아인들에게 신으로 추앙된 외계인과 인간의 혼혈인 반신 반인 군주 일 것이라며 푸아비 여왕의 DNA를 현 인류의 것과 대조하면 인간에게 없는 유전자가 나올 것이고 그것이 외계인들의 DNA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이 연구를 진행하기 위해 여러 단체들과 접촉하고 있는데 지난 달 유인원의 DNA와 4000년 된 머리카락에서 DNA를 채취한 연구팀 등에 분석을 의뢰한 그는 현재 푸아비 여왕의 유해를 보관중인 런던 박물관이 이 작업을 지원해 주고 연구에 도움을 주길 바라고 있다.



(그림설명: 푸아비 여왕의 무덤에서 발견된 유물)

과연 푸아비 여왕에게는 현 인류에게 없는 외계인의 DNA가 존재할까? 그리고 제카리아 시친의 주장처럼 인류와 지구 문명을 창조한 신, 즉 외계인 '네피림'들의 존재와 이들과 혼혈 인간들의 존재가 입증될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