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대통령 탑승기 추락 현장에서 들린 괴 총성



(그림설명: 사고 현장 인공위성 사진)

2010년 4월 10일 폴란드 바르샤바를 떠나 러시아 스몰렌스크에 착륙하려던 폴란드 공군 소속 투폴레프 항공기가 공항에서 약 300미터 떨어진 야산에 추락해 폴란드 레흐 카친스키 대통령 부부와 정부 고위 각료 등 탑승자 132명 전원이 사망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사망한 레흐 카친스키 대통령 일행은 이날 1940년 2차 대전 당시 "폴란드가 독립국이 될 수 없게 폴란드 엘리트의 씨를 말려 버려라' 라는 스탈린의 잔혹한 명령에 따라 체포된 뒤 카틴 숲에서 처형되고 현장에 집단 매장된 22,000명의 폴란드인들을 추모하기 위해 카린을 방문하려다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



(그림설명: 뉴스 동영상을 통해 확인된 사고 현장)

그런데 최근 인터넷에는 대통령 탑승기 추락사고 직후 부근 숲에 있던 러시아 현지인들이 추락기가 불타고 있는 현장에 접근해 휴대폰 카메라로 직접 촬영한 이상한 동영상(http://www.youtube.com/watch?v=frgKTW3jm_Y)이 유투브에 공개되면서 사고에 대해 여러 가지 의문과 억측이 야기되고 있다.

동영상이 문제가 된 이유는 사고 현장에서 누군가 추락기 생존자들을 확인 사살하는 듯 한 총성이 여러 차례 들리고 '내게 총을 달라', '제발 죽이지 말아 달라' 라고 외치는 소리 후 총소리가 들렸기 때문이다.

동영상이 담고 있는 사고 현장이 러시아의 최초 공식 RT 뉴스 방송에 나온 사고 현장(http://www.youtube.com/watch?v=_QE9EPZdw5s)과 동일하고 화염이 일고 있는 것으로 볼 때 공식 뉴스 촬영 보다 앞서 사고 현장을 촬영한 것으로 확인됐다.

동영상을 분석한 러시아와 폴란드인 네티즌들 견해에 따르면 한 러시아인 네티즌은 47초에 누가 러시아어로 '다바이 그나타!' 라고 외치는데 그 뜻은 '내게 총을 줘!' 이며 한 폴란드 네티즌은 '39초에 생존자가 손을 흔드는 모습이 보인다', '생존자가 없다니? 말도 안된다. 왜 카메라를 찍던 사람이 도망을 쳤나?'는 등의 의문을 제기했다.

또 다른 폴란드인 네티즌은 43초에 누군가 '즈에즈!' 라고 외치는 소리가 들리는데 '살았다'는 말이며 48초에 '너 (카메라맨) 여기서 꺼져! (러시아어)'. 50초에 '우리를 죽이지 마세요! (폴란드어)', 57초 - (총소리), 1분 - '아니 이게 무슨 일이야! (카메라맨 - 러시아어)' 등 현장 육성을 각기 해석했다.

한 러시아인 네티즌은 러시아 관계 당국자들이 사고 현장을 접근하려고 하는 현지 주민들을 쫓기 위해 총을 발사한 것이라고 분석하기도 했고 어느 국적불명 네티즌은 '폴란드인들의 자작극인 것 같다. 이건 단순한 항공 사고라고 본다' 라고 해석했다.

다른 네티즌은 이 동영상이 '러시아와 폴란드 사이에 전쟁을 유도하려는 제 3국의 심리전의 일종이다. 70년 전 스탈린이 저지른 만행이 오늘의 러시아 국민들과 폴란드인 사이에 무슨 상관이 있는가?' 라고 물었다.



(그림설명: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드는 생존자)

사고 현장에서 들린 여러 발의 총성은 과연 네티즌의 주장대로 무단으로 접근한 현지인들을 쫓기 위해 지키던 군인들이 경고로 발사한 총소리일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