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마다 귀신이 나오는 흉가의 비밀



(그림설명: 집 밖에서 촬영된 귀신의 얼굴)

미국 버지니아 주 우드브리지에 있는 다이아몬드家 소유 주택은 오래전부터 밤마다 이상한 소리가 들리고 집 안에 있는 물건들이 저절로 움직이는 등 기괴한 현상이 자주 발생했다.

지은 지 60년 된 문제의 주택은 2003년 엘리옷 다이아몬드가 구입해 남에게 임대해 왔는데 집에 입주한 세입자들에게 그동안 초현상이 계속 발생한 것이 뉴스에 보도되면서 새 흉가로 세상의 관심을 끌게 됐다.



(그림설명: 단체 사진에 촬영된 귀신들의 얼굴)

엘리옷이 함께 소유하고 있는 흉가 옆집에 거주하는 세입자 에드워드 그로그는 세입자가 여러 차례 바뀌는 옆집에 새로 이사 오는 세입자들 마다 밤마다 정체불명의 소리가 들린다는 말을 했는데 자기 집에서는 아무런 기현상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옆집에 입주한 사람들에게 괴 목소리만 들리는 것이 아니고 문이 혼자 꽝 하고 닫히며 밤에 아무도 없는데 나무로 된 거실 바닥에서 사람이 걸어 다니는 발자국 소리가 들려 무섭다는 말을 들었다고 증언했다.

마지막으로 옆집에 거주한 부부는 알 수 없는 이유 때문에 계속 부부싸움을 하다가 남편이 갑자기 집을 먼저 떠난 후 부인 역시 몇 일 뒤 주인에게 집 열쇠를 반납하고 연락처도 남기지 않고 급히 떠난다. 그 후 엘리옷의 부탁을 받고 집을 청소하던 에드워드는 누가 자신을 보고 있는 듯 한 이상한 느낌을 받았고 실내조명이 스스로 켜지는 괴현상을 직접 체험했다.

그는 음침한 단층집 지하실로 내려가 정돈 작업을 하다가 바닥에 이상한 돌 조각 두 개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 자세히 둘러보니 비석들이었다.

놀라 경찰에 신고한 에드워드는 묘비 주인공들이 1935년에 사망한 주민 메리 J 핏톤과 1980년에 사망한 데이빗 M. 잉그램이라는 것을 확인했으나 문제의 묘비들이 왜 지하실에 있었는지는 알 수 없었다.

현재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메리와 데이빗의 비석이 알렉산드리아와 워싱턴 묘지에서 각기 누군가에 의해 도난당한 후 이 집으로 옮겨진 것으로 보고 혹시 망자들을 아는 친지가 있으면 알고 있는 사연이나 정보를 제공해 줄 것을 뉴스를 통해 당부했다.



(그림설명: 꺼져있는 TV 안에서 쳐다보는 귀신)

엘리옷의 집에서 발생한 귀신 출몰 현상들은 지하실에 있던 비석들 때문에 발생한 것일까? 과연 비석들이 지하실로 옮겨진 사연은 무엇일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