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으로 춤추다 떼죽음한 댄스 히스테리



(그림설명: 중세시대 마귀와 춤을 추는 마녀)

히스테리로 불리는 집단 발작 현상은 오랜 옛날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세계 곳곳에서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

최근에는 학교 교실 안에 출현한 귀신을 목격하거나 UFO 혹은 외계인들과 조우한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고 집단적으로 기절하는 해프닝이 여러 나라에서 이따금 발생하는데 역사상 가장 기이하고 유명한 집단 발작 사건은 1518년 7월 신성로마제국(현 프랑스 도시) 스트라스부르에서 발생한 집단 댄스 대재앙 사건이었다.



(그림설명: 중세 당시 춤을 추는 사람들 그림)

사건의 발단은 프라우 트로피아 라는 한 마을 여인이 대성당 앞 번화가에서 갑자기 정신 나간 사람처럼 강렬하게 춤을 추면서 시작됐다. 처음에 여인이 무언가 흥에 겨워 춤을 추는가 하며 구경하던 시민들은 하나 둘씩 몸을 흔들며 함께 춤을 추기 시작했는데 춤추는 사람들은 불과 1주 만에 34명으로 늘어났다.

스트라스부르 성주는 시민들이 식사도 춤을 추면서 하고 볼일도 거리에 서서 춤을 추며 해결한다는 말을 듣고 크게 놀라 부하들을 시켜 춤을 중단시키려고 했지만 파견한 부하들조차 그들과 어울려 밤낮없이 계속 춤을 추었다.

춤추던 사람들이 하나둘씩 극도로 지쳐 쓰러져 죽기 시작하자 시민들은 넋이 빠져 계속 춤을 추는 괴이한 행동이 전염병처럼 급속도로 번지는 것을 알고 사람들을 멀리 했는데 근 1달 동안 약 400명의 주민들이 휴식 없이 밤낮으로 계속 춤을 추다가 결국 탈진과 심장마비 등으로 숨을 거두고 말았다.

의사들과 심리학자들은 집단 춤 사태의 원인이 무엇인지 몰랐으나 더 이상 막지 말고 춤을 더 장려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성주에게 건의, 당국은 춤꾼들을 위해 번화가에서 떨어진 곳에 무대를 마련하고 장터를 열며 악사들 까지 고용해 춤을 추는 사람들이 보다 더 춤을 즐길 수 있게 했다.

하지만 춤추는 집단 발작은 끝내 댄스에 전염된 거의 모든 사람들이 쓰러져 죽은 뒤 멈췄다. 이 사건 이후 성주들과 의료진, 그리고 학자들은 원인을 규명하려고 노력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오늘날 학자들은 1518년에 발생한 집단 댄스 재앙이 당시 가뭄 등으로 인한 과도한 스트레스 때문에 발생한 집단 발작이거나 콜레라 전염병에 의한 고열로 정신착란이 일어나 발생한 자연 질병 현상으로 보고 있는데 이 같은 재앙은 1518년 이후 어디에서도 다시 발생하지 않았다.



(그림설명: 보름달이 뜬 밤에 춤을 추는 마녀)

춤 성자의 저주 때문이라며 일명 '세인트 바이터스 무도병' 으로 알려진 집단 댄스 발작 현상은 과연 무슨 이유 때문에 발생한 것 일까? 이는 혹시 춤추기를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진 마귀의 장난은 아닐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