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년 만에 다시 출현한 흡혈귀 피시타코스



(그림설명: 공포스러운 흡혈귀)

2009년 11월 19일 페루 경찰국은 인간의 지방을 얻기 위해 적어도 60명을 연쇄 살해한 엽기적인 범죄 집단을 소탕했다고 발표했다.

경찰국 관계자들은 갱단이 적어도 9명인데 3명을 체포했고 그들이 수도 리마에서 160마일 떨어진 고지대 정글 우아누코 지역에서 시민들을 납치해 살해하고 시신에서 지방을 추출했다고 발표해 세계인들을 놀라게 했다.



(그림설명: 경찰국이 공개한 피해자들의 지방)

범인들은 피해자들에게 직업을 마련해 주겠다고 속인 후 외진 숲으로 유인해 살해하고 시신을 허공에 매단 뒤 밑에서 불을 때 인체의 지방을 추출해서 유럽의 화장품 회사에 팔아왔다고 자백했다.

페루 경찰국은 갱단 두목이 1980년대부터 이 같은 엽기 범행을 저질러 왔고 한 사람의 시신에서 추출한 지방에서 적어도 미화 15,000불을 받은 것을 밝혀냈는데 도주한 갱단과 유럽의 관련 화장품 회사들이 인터폴의 추적을 받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 놀라운 소식을 접한 미국과 유럽의 기자들은 보다 상세한 정보를 얻기 위해 인터폴에 조회를 해본 결과 페루 경찰국의 발표와는 달리 그들이 인터폴에 수사를 요청을 하지 않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무언가 이상해 현지를 답사해 사고 지역 주민들과 직접 인터뷰한 기자들은 적어도 400여 년 전 우아노코 지역에 인간의 지방을 빨아먹는 괴 흡혈귀가 살았다는 전설이 전해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얼굴은 인간 같지만 살갗이 창백한 이 지방 흡입 흡혈귀들은 농부들을 숲으로 납치해 살해하고 빨대로 지방을 빨아먹는 악행을 저질러 최악의 공포 대상이었으나 어느 날 갑자기 사라져 전설로만 남아 있다는 것이다.

현지 주민들 중 일부는 혹시 이번에 잡힌 범인들이 400년 만에 다시 나타난 지방 탈취 흡혈귀 피시타코스의 하수인들이 아닌지 공포에 떨고 있다고 한다.

이번 페루 사건에는 여러 가지 미스터리한 점이 있는데 만약 범인들이 인간의 지방을 원했다면 사람들을 해치지 않고도 도시로 가서 지방흡입 수술을 전문적으로 하는 병원들을 찾아가 매일 버리는 지방을 수거했으면 간단히 해결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또한 경찰국의 발표에 따르면 지방을 구입한 공범들이 불법적으로 장기를 밀매해온 자들로 단정했지만 체포된 갱단은 지방을 제외한 신체의 다른 어떤 부위도 판 적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림설명: 공포 영화의 흡혈귀)

페루에서 발생한 엽기적인 인간 지방 추출 살해 집단 사건의 진실은 과연 무엇일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