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네피림들이 고향을 찾아왔다 - 2



(그림설명: 해치가 돌출된 버섯 모양의 UFO 이미지)

5월 30일 보가타에서는 가정주부 한나흐 소메치가 새벽 3시경 개가 정원에서 심하게 짖는 소리에 깨 아래층으로 내려가 부엌 창문을 통해 개가 날아가 담 벽에 부딪히는 것을 목격하고 급히 뒷문을 열고 나갔는데 2.5미터 큰 키에 은색 제복을 입은 괴한이 픽업트럭을 들여다보는 것을 보고 놀라 "당신 내 개에게 무슨 짓을 했지?" 라고 소리 질렀다.

거인은 " 당신이 지금 내게 행동하듯 개가 나를 불안하게 했어! 바쁘니까 꺼져! 내가 마음만 먹으면 당신도 개미같이 짓뭉개버릴 수 있어." 라고 거칠게 반박했다. 부인은 즉시 남편을 데리러 2층으로 뛰어올라갔다. 남편과 돌아와 보니 거인은 사라지고 없었다. 부부는 정원에 나있는 거대한 발자국들과 카드뮴 성분의 붉은 액체에 젖어있는 직경 4.5미터 서클을 발견했다.



(그림설명: 네피림의 귀환을 소재로 한 저술 표지)

5월 초순 리손 레지온 지구 주민 바트야 시몬의 침실을 찾아왔던 은색 거인이 5월 31일 다시 그녀 침실을 찾아왔는데 이번에는 두 명이 함께 왔다. 한 명은 자고 있는 남편 머리 위에서 손을 흔들고 있었고 다른 한명은 아파트 내부를 돌아다녔는데 몸에 짝 달라붙은 흰색 타이스에서는 네온 같은 광채가 났다.

침실로 돌아온 거인이 몸짓을 하며 동료와 함께 아이들 방으로 가서 어항 안에 있는 물고기를 보고 놀란 듯 신기하게 들여다보고 밝은 광선 빔을 통해 창문을 나가 밖에 떠있는 버섯 모양의 비행체 속으로 미끄러져 들어갔다. 다음날 아침 책꽂이 선반 전체에서 유황 냄새가 나는 이상한 노란 색 가루가 발견됐다.

제카리아 시친 같이 고대 우주인 지구 방문론을 주장하는 전문가들은 1993년 거인들이 한밤중에 여성 만을 찾은 기이한 행태를 놓고 창세기 때 아담의 자녀들을 찾아온 우주 다른 행성의 거인 우주인 네피림들의 그것과 연관이 있다고 주장한다.



(그림설명: 길가메쉬 서사시의 주인공 길가메쉬)

이들의 1993년 증언들을 종합해 보고 초능력을 갖은 네피림들에게 물리적 피해나 납치를 당한 다른 여성들은 혹시 없을지 의심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과연 이 증언들이 얼마나 신빙성이 있을까? 과연 창세시대에 등장한 거인, 네피림들이 고향을 잊지 않고 먼 행성에서 찾아온 것이라는 주장이 사실일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